다중채무자 5년새 22% 증가…노년·청년층 빚 '눈더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02 06:01   수정 2020-10-02 10:56

다중채무자 5년새 22% 증가…노년·청년층 빚 '눈더미'

다중채무자 5년새 22% 증가…노년·청년층 빚 '눈더미'

장혜영 의원 "코로나19로 가계부채 문제 뇌관될 수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금융회사 3곳 이상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의 수가 5년 새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중채무자의 대출 잔액은 상대적으로 자산이 적은 청년층과 은퇴 후 소득이 적은 노년층 차주를 중심으로 폭발적으로 늘었다.

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다중채무자 수는 올해 상반기 말 현재 418만2천명이다.

이들이 받은 대출 잔액은 486조1천억원으로, 한 사람당 1억1천624만원가량을 빌린 셈이다.

5년 전인 2015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전체 다중채무자는 75만8천명 늘고, 대출 잔액은 169조원(53.1%) 불었다.

다중채무자 가운데서는 특히 30대 이하 청년층과 60대 이상 노년층에서 빚이 증가했다.

30대 이하 다중채무자의 빚은 2015년 상반기 72조4천억원이었다가 올해 상반기 118조7천억원으로 64% 늘었다.

같은 기간 60대 이상 다중채무자의 빚은 31조6천억원에서 62조9천억원으로 99% 증가했다.

그사이 40대 다중채무자 빚은 38%, 50대 다중채무자 빚은 48% 늘었다.

금리가 낮은 상품을 찾아 여러 건 대출을 받느라 다중채무자가 됐을 수도 있지만, 빚으로 빚을 갚는 '돌려막기'를 했을 개연성도 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이 장기화하면서 빚을 못 갚을 위험도 커지고 있어 부실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장혜영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로 다중채무자가 가계부채 문제의 뇌관이 될 수 있다"며 "다중채무자는 여러 곳에 대출을 받고 있다 보니 한 곳의 위험이 다른 곳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중채무자가 소득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일자리를 제공하고 소득을 지원하는 한편 한계에 이른 차주는 조속히 채무를 조정해주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 다중채무자 연령대별 대출금액(단위: 조원)

┌──────┬─────┬─────┬─────┬─────┐

││30대 이하 │ 40대 │ 50대 │60대 이상 │

├──────┼─────┼─────┼─────┼─────┤

│2015년 1분기│ 70.3│ 117.2│ 92.5│ 29.8│

├──────┼─────┼─────┼─────┼─────┤

│ 2분기│ 72.4│ 116.7│ 96.8│ 31.6│

├──────┼─────┼─────┼─────┼─────┤

│ 3분기│ 77.9│ 118.5│ 99.7│ 33.6│

├──────┼─────┼─────┼─────┼─────┤

│ 4분기│ 79.8│ 123.9│ 103.6│ 35.1│

├──────┼─────┼─────┼─────┼─────┤

│2016년 1분기│ 82.0│ 123.9│ 107.2│ 38.3│

├──────┼─────┼─────┼─────┼─────┤

│ 2분기│ 86.5│ 130.3│ 108.6│ 40.2│

├──────┼─────┼─────┼─────┼─────┤

│ 3분기│ 87.7│ 133.9│ 113.9│ 41.7│

├──────┼─────┼─────┼─────┼─────┤

│ 4분기│ 94.3│ 136.8│ 118.3│ 44.9│

├──────┼─────┼─────┼─────┼─────┤

│2017년 1분기│ 93.7│ 143.2│ 120.4│ 44.8│

├──────┼─────┼─────┼─────┼─────┤

│ 2분기│ 96.2│ 145.4│ 126.9│ 46.3│

├──────┼─────┼─────┼─────┼─────┤

│ 3분기│ 103.3│ 151.2│ 124.6│ 49.7│

├──────┼─────┼─────┼─────┼─────┤

│ 4분기│ 105.0│ 154.6│ 129.2│ 50.0│

├──────┼─────┼─────┼─────┼─────┤

│2018년 1분기│ 108.7│ 151.3│ 136.1│ 51.9│

├──────┼─────┼─────┼─────┼─────┤

│ 2분기│ 111.8│ 156.8│ 135.2│ 52.3│

├──────┼─────┼─────┼─────┼─────┤

│ 3분기│ 112.1│ 156.7│ 139.9│ 53.3│

├──────┼─────┼─────┼─────┼─────┤

│ 4분기│ 116.0│ 154.1│ 140.7│ 55.3│

├──────┼─────┼─────┼─────┼─────┤

│2019년 1분기│ 112.1│ 157.8│ 140.1│ 54.4│

├──────┼─────┼─────┼─────┼─────┤

│ 2분기│ 111.9│ 158.4│ 145.3│ 56.7│

├──────┼─────┼─────┼─────┼─────┤

│ 3분기│ 114.8│ 159.6│ 140.6│ 57.1│

├──────┼─────┼─────┼─────┼─────┤

│ 4분기│ 112.3│ 164.3│ 145.5│ 57.2│

├──────┼─────┼─────┼─────┼─────┤

│2020년 1분기│ 116.1│ 159.8│ 142.7│ 63.6│

├──────┼─────┼─────┼─────┼─────┤

│ 2분기│ 118.7│ 161.1│ 143.3│ 62.9│

└──────┴─────┴─────┴─────┴─────┘

※ 자료: 한국은행 시산(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

so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