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시론] 국제사회 우려에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고집하는 일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6 16:53  

[연합시론] 국제사회 우려에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고집하는 일본

[연합시론] 국제사회 우려에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고집하는 일본

(서울=연합뉴스) 일본이 국제사회와 주변 국가의 우려에도 아랑곳없이 후쿠시마(福島) 원전의 오염수를 기어코 바다에 방류할 기세이다. 15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달 중이라도 후쿠시마 제1 원전 관련 폐로·오염수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오염수 방류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한다. 방류된 오염수는 해류를 따라 필리핀, 일본, 러시아, 미국 캘리포니아, 적도 등 태평양을 한 바퀴 돌아 이르면 1년 내, 늦어도 2년 후에는 동해로 유입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반도 주변을 포함한 국제적인 대양 환경 오염이 불을 보듯 뻔하다. 우리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이고 이로 인해 한국산 수산물에 대한 신뢰가 하락하면 어민들의 생존권까지 위태롭게 할 수 있는 중대 사안이다. 일본이 끝내 고집을 꺾지 않을 경우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

원전 오염수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난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섞이면서 매일 160~170t씩 발생한다.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이를 정화 장치로 처리한 뒤 부지 내 탱크에 보관하고 있는데 지난 9월 기준으로 그 규모가 123만t에 달한다. 일본 정부는 저장용량이 한계에 이른 데다 마땅한 대안이 없다는 이유로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을 사실상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오염수를 재처리하더라도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이 남는 것은 사실이지만 희석해 방류할 경우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는 것이 일본의 주장이다. 그러나 삼중수소는 음식이나 공기를 통해 몸속에 소량이라도 들어올 경우 세포 손상이나 변형을 일으켜 각종 암을 유발할 수 있다. 또 방사성 물질을 대기나 바다로 배출하려면 방사능 안전에 관한 국제 규범에 따라 다른 선택지가 없다는 점을 입증해야 한다. 일본은 해양 방류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환경단체인 그린피스는 지난해 '장기 저장'이라는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삼중수소의 반감기가 12.3년인 만큼 대형 탱크에 오염수를 옮겨 담아 100여년간 보관한 뒤 방류하면 환경 피해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뿐 아니라 자국 내 지자체와 어업단체들까지 강하게 반발하는 오염수 해양 방출의 위험성을 명확히 직시해야 한다. 일본은 초대형 지진 때문이라고 하나 원전 관리의 실패로 지구촌에 큰 환경 재앙을 일으킨 바 있다. 그 후속 조치 과정에서 또다시 돌이킬 수 없는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한다. 오염수 방류 계획을 당장 중단하고 국제사회가 수긍할 수 있는 합리적 대안을 내놓길 촉구한다. 우리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달린 문제인 만큼 우선 당사국인 일본에 강력하고 단호한 입장을 전달해야 한다. 또 오염수 방류 피해가 예상되는 국가들과 긴밀히 공조하는 한편 국제원자력기구(IAEA)나 국제해사기구(IMO) 등 관련 국제기구에도 적극적인 개입을 요청하는 등 전방위적인 외교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그린피스 등 세계적 환경단체들과 협력해 해양 방류의 부당성에 대한 국제 여론을 다시 환기하는 방안도 검토해주길 바란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