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싫을까…트럼프 지지자들 곳곳서 총격·폭행·협박 수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1 11:49  

그렇게 싫을까…트럼프 지지자들 곳곳서 총격·폭행·협박 수난

그렇게 싫을까…트럼프 지지자들 곳곳서 총격·폭행·협박 수난
집 앞에 트럼프 지지 펫말 걸었다 방화 협박 받아
뉴멕시코 거주 부부는 키우던 말 총 맞아 죽어
메릴랜드 50대는 트럼프 지지자 트럭 향해 총격
트럼프 모자 쓴 남학생은 같은 반 여학생들에 집단 폭행 피해
트럼프 지지자 60% 지지 표시 않겠다…'샤이 트럼프'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당신은 트럼프 지지자로 분류됐습니다. 트럼프가 당선될 때를 대비해 당신의 집 주소를 저장했으니, 주택화재보험에 가입하시길 권유드립니다."
자신을 켈리라고 밝힌 미국 뉴햄프셔주의 한 주민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깃발을 집 앞마당에 꽂아뒀다가 이런 방화 협박이 담긴 편지를 수차례 받았다. 켈리는 "우리 동네에서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걱정스럽다"고 전했다.
심각한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경찰은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며 수사에 나섰다.
대통령 선거를 약 2주 앞둔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각종 폭력과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폭스뉴스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메릴랜드주의 50대 남성은 며칠 전 자신의 집 마당에 꽂힌 바이든 지지 팻말을 조롱했다는 이유로 트럼프 지지 현수막을 트럭에 싣고 달리던 두 남성을 향해 총을 쐈다.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이 남성은 총격을 가한 혐의로 지난 17일 체포돼 재판에 넘겨졌다.
뉴멕시코주에 거주하는 게일·매리에타 셸 부부는 지난 7일 블로그를 통해 "마당에 트럼프 지지 깃발을 꽂아뒀다가 집에서 키우던 말 한 마리가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자의 총에 맞아 죽었다"고 주장했다.
매리에타는 "너무 마음이 아프다. 말의 죽음으로 인한 피해가 크다"고 호소했다. 아직 용의자는 잡히지 않은 상태다,



앞서 유타주의 한 고교에서는 15살 남학생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슬로건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Make America Great Again)란 문구가 적힌 빨강 모자를 썼다가 여학생 두 명으로부터 폭행당한 사건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숨기는 '샤이 트럼프'가 발생하고 있다는 통계도 나왔다.
뉴햄프셔 대학교 산하 여론조사 센터가 지난 9∼12일 주민 93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의 60%는 집이나 차량 등이 훼손될 것을 우려해 트럼프 지지 문구를 표시하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반면 집이나 차량에 지지 문구를 표시하지 않겠다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자는 전체의 30%대로 낮아 대조를 이뤘다.
ku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