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보건전문가 "하루 코로나 신규환자 10만명대 진입할것" 경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5 04:46  

미 보건전문가 "하루 코로나 신규환자 10만명대 진입할것" 경고

미 보건전문가 "하루 코로나 신규환자 10만명대 진입할것" 경고
24일에도 신규환자 속출…뉴저지 주지사 "우리가 지쳤다고 바이러스 사라지지 않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하루 신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8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이 숫자가 10만명대에 진입할 것이라는 보건 전문가의 경고가 나왔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마이클 오스터홀름은 23일 밤(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코로나19) 환자 수에서 쉽게 여섯 자리 숫자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통상 신규 환자가 발생한 뒤 2∼3주의 시차를 두고 사망자도 증가한다는 점을 들며 "앞으로 3∼4주 뒤면 사망자도 가파르게 올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존스홉킨스대 통계를 기준으로 미국에서는 전날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은 8만3천757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새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인 7월 16일의 7만7천362명보다 6천명가량 더 많은 수치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 신규 환자를 이보다 더 많은 8만5천여명으로 집계했고, 워싱턴포스트(WP)는 최소 8만2천600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집계했다.
또 CNN은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도 이날 6만3천명을 넘었다며 이는 평균 신규 환자가 증가세로 돌아선 9월 중순보다 84% 증가한 것이라고 전했다.
조지아주에서는 이날 9월 초 이후 가장 많은 신규 환자가 나왔고, 오하이오주에는 사흘 연속으로 최대 신규 환자 기록을 갈아치웠다. 오클라호마주에서는 나흘째 신규 환자가 1천명 이상 발생했다.
뉴저지주에서는 24일 1천994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는데 이는 5월 이후 하루 신규 환자로는 최대치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트위터에 "우리는 여전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한복판에 있고, 모든 사람이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가 이 바이러스에 지쳤다고 해서 바이러스가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고 썼다.
플로리다주에서도 24일 4천471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다. 이달 들어 세 번째로 하루 환자가 4천명을 넘긴 것이다. 또 펜실베이니아주는 이날 2천43명의 신규 환자를, 일리노이주는 6천161명의 신규 환자를 보고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여름철의 재확산에 이은 이번 3차 확산을 소규모 모임이 주도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날씨가 선선해지며 사람들의 활동 공간이 바이러스가 퍼지기 쉬운 실내로 옮겨가면서 모임이 전염의 주요 통로가 되고 있는 것이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최근 이 주에서 가족 모임이 1순위 전염원이 되고 있다며 주민들에게 경각심을 당부했다. 2순위는 가정 내 파티였다.
23일 신규 환자가 최대치를 기록한 노스캐롤라이나의 보건 관리들은 '사회적·종교적 모임'에서 집단 발병 사태가 나오는 것을 계속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말을 앞두고 핼러윈과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등 가족·친척·사교 모임이 빈번한 대형 명절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 주지사는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등 확산 억제 지침을 준수해 다음 달 26일인 추수감사절까지 신규 환자 수를 낮추자는 '추수감사절 도전'을 제안했다.
이 주는 최근 미국에서 인구 수당 신규 환자 수가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재차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23일 "이것(기본 방역 수칙)은 간단하게 들리지만 우리는 일사불란하게 이를 하지 않고 있으며 그게 바로 우리가 이 급등을 보는 이유 중 하나"라며 "우리는 나라를 봉쇄하지 않고도 그들(바이러스)을 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존스홉킨스대는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853만3천568명, 사망자 수를 22만4천407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