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이건희 누구인가③ 애니콜 신화…자동차는 실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5 11:29   수정 2020-10-25 17:13

[이건희 별세] 이건희 누구인가③ 애니콜 신화…자동차는 실패

[이건희 별세] 이건희 누구인가③ 애니콜 신화…자동차는 실패
"삼성 품질 믿어달라"…모토로라 제치고 국내 1위
불량 무선전화기 15만대 화형식도…반도체 코리아 초석 닦아
자동차 사업 실패는 오점…IMF 때 눈물 머금고 포기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이건희 회장이 경영권을 틀어쥐고 나서 그룹은 괄목할 만한 발전을 했다. 그야말로 눈부신 도약이었다.
취임식에서의 약속대로 첨단 기술산업 분야를 더욱 넓히고 해외사업을 활성화해 세계적인 초일류기업으로서 토대를 닦았다.
이 회장은 1990년대 들어 그룹의 주요 사업체를 분리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그룹의 소유와 경영 체제를 명확히 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에 집중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었다. 1991년 11월에는 신세계[04170]와 전주제지(현 한솔제지), 1993년 6월 제일제당(현 CJ)을 분리했고 1995년 7월에는 제일합섬을 떼냈다.
이에 따라 전자·중공업·화학 등의 핵심 사업군과 이를 뒷받침할 금융서비스 사업으로 사업 구조가 새롭게 짜였다.
그룹을 정비한 이 회장은 변화와 혁신을 강조하며 그룹의 체질 개선에 나섰다.



◇ 1994년 4위였던 휴대폰, 애니콜로 국내 1위로 올려놔
프랑크푸르트에서의 신경영 선언 이후에도 그룹에서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나지 않자 이 회장은 또 결단한다.
1995년 3월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운동장.
금방이라도 비가 올 것 같은 하늘 아래 직원들이 모였다. 운동장 중앙엔 무선전화기 등 삼성 마크가 붙은 전자제품 15만점이 놓였다. 해머를 든 직원들이 제품을 모조리 때려 부쉈다. 이윽고 무선전화기엔 불이 붙었다. 삼성전자 부회장을 한 이기태 당시 데이터사업본부 이사는 "내 혼이 들어간 제품이 불에 탔다. 그런데 그 불길은 과거와의 단절이었다"고 회고했다.
회장이 직접 나서서 '삼성의 품질만은 믿어달라'고 외쳐댄 강력한 메시지에 시장의 반응은 곧바로 나타났다.
1994년 국내 4위였던 삼성의 무선전화기 시장 점유율은 1년 뒤 시장 점유율 19%를 달성하며 1위에 올라섰다.
1990년대 중반에 일기 시작한 '애니콜 신화'는 국내 시장을 휩쓸고 세계로 뻗어나갔다. 당시 휴대전화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자랑하던 모토로라가 한국에서만 유일하게 고지를 점령하지 못했다. 애니콜의 인기는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 시리즈 등 모바일 기기의 혁신으로 면면히 이어져 내려왔다.



◇ '필생의 도전' 자동차 사업서는 참담한 실패
이건희 회장에게 자동차사업은 젊은 시절부터의 꿈이자 필생의 도전이었다. 회장 취임 직후부터 자동차사업 태스크포스(TF)가 구성됐다. 현대그룹의 매출을 넘어서려면 답은 자동차밖에 없다고 여겼다.
이 회장은 에세이에 "나는 자동차 산업에 대해 누구보다 많이 공부했고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전 세계 웬만한 자동차 잡지는 다 구독해 읽었고 세계 유수의 자동차 메이커 경영진과 기술진을 거의 다 만나봤다. 즉흥적으로 시작한 게 아니고 10년 전부터 철저히 준비하고 연구해왔다"며 자동차 산업에 대한 깊은 애착을 표현했다. 1993년 일본 후쿠오카회의에선 "자동차부품의 30%는 전자부품인데 주력업종, 문어발을 따질 때인가"라고 일갈, 그룹별로 주력 업종을 지정하던 정부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어쩌면 테슬라의 전기차 신드롬처럼 자동차가 전자산업이 되는 시기를 예견했던 셈이다.
삼성은 '죽어가는 부산 경제를 살리자'는 명분 아래 부산 신호공단을 근거지로 상용차 사업에 뛰어들고 이어 승용차 사업에 출사표를 던진다.
1994년 김철수 상공장관은 삼성의 승용차사업 기술도입신고서를 수리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유학 시절 자동차광이던 이 회장의 꿈이 마침내 실현되는 듯했다.1995년 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이 착공되고 이듬해 이 회장은 부산을 찾는다. 프로젝트명 KPQ(SM5)의 시승회도 열린다. 이 회장은 1998년 김대중 대통령 취임식 때 평소 타던 벤츠 대신 삼성자동차 최고급 사양 모델인 SMS525V를 타고 간다.
그러나 당시 삼성자동차는 차 한 대를 팔 때마다 150만원의 손실이 나던 사업체였다. 기아차 도산 사태와 IMF 외환위기가 닥치면서 금융당국은 삼성에 결단을 내릴 것을 요구했다.
이 회장은 눈물을 머금고 삼성자동차를 포기한다. 법정관리에 맡기고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 주식 350만주를 채권단에 증여하기로 약속한다. 근로자와 하청업체에 대한 보상안도 내놓았다. 삼성자동차는 2000년 르노에 인수됐다.



◇ 반도체 초석, 매출 390조원-총자산 500조원 외형으로 키워
반도체에 대한 이 회장의 남다른 집념도 결실을 봤다. 1992년 세계에서 처음으로 64메가 D램을 개발하면서 반도체 강자가 됐고 이후 삼성은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한 번도 글로벌 1위를 내주지 않고 질주했다. 이 같은 체질 개선과 미래 산업에 대한 집중투자는 삼성을 크게 변화시켰다.
이 회장 취임 당시 9조9천억원이었던 그룹의 매출은 2013년 390조원으로 25년 만에 40배나 성장했으며 수출 규모도 63억 달러에서 2012년 1천567억 달러로 25배 커졌다.
시가 총액은 1987년 1조원에서 2012년 300조원을 넘어섰다. 총자산은 500조원을 돌파했다. 고용 인원(글로벌 기준)도 10만여명에서 42만5천여명으로 늘었다.
계열사 수도 비상장사를 포함해 17개에서 83개로 증가했다.
이는 신세계[004170], 한솔, 새한 등 계열 분리된 기업을 제외한 것이다. 브랜드 가치도 급신장했다. 브랜드 컨설팅 그룹인 인터브랜드는 삼성의 브랜드 가치를 세계 9위인 329억 달러로 추산했다.
삼성은 부품과 세트(완제품)에서 모두 글로벌 1위를 제패한 전무후무한 IT 전자 기업으로 우뚝 섰다.
1969년 흑백 TV를 생산한 이후 37년 만인 2006년 글로벌 TV 시장에서 소니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고, 2012년에는 갤럭시 시리즈로 애플을 따라잡고 스마트폰 시장 세계 1위를 달성했다.
메모리 반도체와 시스템LSI 등 반도체 부문은 일찌감치 세계 1위 고지를 점령했다.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