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현 "민원 1위 간편결제업체는 '토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7 06:41  

윤창현 "민원 1위 간편결제업체는 '토스'"

윤창현 "민원 1위 간편결제업체는 '토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간편결제업체 중 최근 가장 많은 민원이 집중된 곳은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로 파악됐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간편결제업체(전자금융업자) 민원 접수 현황'에 따르면 비바리퍼블리카에 대한 민원은 총 117건(18.3%)으로 집계됐다.
그 뒤를 카카오페이(101건·15.8%), 세틀뱅크(54건·8.5%), 엔에이치엔(NHN)페이코(42건·6.6%), 네이버파이낸셜(34건·5.3%) 등이 이었다.
올해 접수된 민원 제기 건수로 보면 비바리퍼블리카(41건·18.1%), 카카오페이(36건·15.9%), 네이버파이낸셜(27건·11.9%) 등의 순이었다.
네이버·카카오·토스 등 '빅테크 3사'에 제기된 불만이 전체 민원의 절반 가까이 차지한 셈이다.
금감원이 밝힌 간편결제업체 관련 주요 민원 유형에는 ▲ 전산오류로 결제 취소된 금액이 앱 연동 계좌로 미반환 ▲ 결제과정에서 안면인증 단계 생략(사실조회 결과 인증 기록 정상적으로 남아있음 확인) ▲ 추가 본인인증 방법 불편 등이 꼽혔다.
윤 의원은 "편해지자고 선택한 간편결제가 불편을 초래하는 건 모순"이라며 "빅테크 업체들은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고 금감원은 관련 규정을 탄력적으로 적용해 소비자 불만을 줄여가야 한다"고 말했다.
sj9974@yna.co.kr



[표] 전자금융업자 민원 접수현황
┌──────┬──────┬─────┬─────┬─────┬─────┐
│구 분 │’18년 │’19년│’20년*(8 │합계 │비율(%) │
│││ │월말 기준)│ │ │
├──────┼──────┼─────┼─────┼─────┼─────┤
│세틀뱅크㈜ │39 │13│2 │54│8.5 │
│├──────┼─────┼─────┤ │ │
││22.00% │5.50% │0.90% │ │ │
├──────┼──────┼─────┼─────┼─────┼─────┤
│비바리퍼블리│14 │62│41│117 │18.3 │
│카㈜├──────┼─────┼─────┤ │ │
││7.90% │26.40%│18.10%│ │ │
├──────┼──────┼─────┼─────┼─────┼─────┤
│엔에이치엔페│13 │17│12│42│6.6 │
│이코㈜ ├──────┼─────┼─────┤ │ │
││7.30% │7.20% │5.30% │ │ │
├──────┼──────┼─────┼─────┼─────┼─────┤
│㈜카카오페이│26 │39│36│101 │15.8 │
│├──────┼─────┼─────┤ │ │
││14.70% │16.60%│15.90%│ │ │
├──────┼──────┼─────┼─────┼─────┼─────┤
│네이버파이낸│- │7 │27│34│5.3 │
│셜주식회사 │├─────┼─────┤ │ │
│││3.00% │11.90%│ │ │
└──────┴──────┴─────┴─────┴─────┴─────┘
(단위 : 건, 금감원·윤창현 의원실 제공)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