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집 가족 코로나 2차 전파 확률 50% 이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31 10:05  

'한집 가족 코로나 2차 전파 확률 50% 이상"

'한집 가족 코로나 2차 전파 확률 50% 이상"
미국 CDC 연구…"증상 나타나면 즉시 격리하고 마스크 써야"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함께 사는 가족을 감염시킬 확률은 5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환자가 가구원에게 코로나19를 2차 전파할 확률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30일(현지시간) 내놨다.
조사대상은 4~9월 테네시주(州) 내슈빌과 위스콘신주 마시필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101명과 이들의 가구원 191명이었다. 가구원들은 가구 내 확진자가 처음 증상을 보인 날엔 증상이 전혀 없었다.
조사결과 191명 중 102명이 추후 검체에서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 SARS-CoV-2가 발견돼 2차 전파율이 53%로 나타났다.
확진자가 12~17세일 경우 2차 전파율은 38%, 18~49세 55%, 50세 이상이면 62%로 환자가 어릴수록 전염 비율이 낮은 경향이 나타났다.
2차 전파 사례 중 75% 가량이 확진자가 증상을 처음 보이고 난 뒤 닷새내에 벌어졌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확진자 중 69%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 4시간 이상 가구원과 한 방에 있었으며, 40%는 증상이 나타난 뒤에도 4시간 이상 같은 방에 있었다.
증상이 나타나기 전 가구원과 같이 잠을 잤다는 확진자는 40%였고, 30%는 증상 후에도 그랬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인된 가구 내 2차 전파율은 기존 연구 결과에 비해 높다.
앞선 연구의 경우 코로나19 환자가 집이 아닌 시설에 격리됐거나 집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경우를 포함하고 환자와 가구원 추적·관찰을 충분히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CDC 연구진은 분석했다.
연구진은 "가구 내 2차 전파가 빈번하게 이뤄진다는 점이 확인됐다"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거나 양성판정을 받았을 때 곧바로 격리에 들어가야 하며 환자를 포함해 모든 가구원이 공동 생활공간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ylee2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