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지난달 교역 급감…北, 대중국 수입 2억원대 불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3 20:21   수정 2020-11-23 21:15

북중 지난달 교역 급감…北, 대중국 수입 2억원대 불과

북중 지난달 교역 급감…北, 대중국 수입 2억원대 불과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북중 국경 봉쇄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양측 교역 규모가 올해 가운데서도 기록적으로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중국 세관당국인 해관총서 홈페이지에 따르면 10월 북중간 공식 교역 총액은 165만9천 달러(약 18억4천만원)에 그쳤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북중 교역액 월별 통계가 처음 공개된 3월의 교역 규모가 1천864만7천 달러(약 207억4천만원)로 전년 동월 대비 91.3% 감소한 바 있지만, 이때만 해도 1천만 달러선은 깨지지 않았다.
북중 교역액은 이후 증가세를 유지하다 6월 9천680만2천 달러(약 1천76억9천만원)를 찍고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후 9월 2천81만8천 달러(약 231억6천만원)까지 내려왔는데, 10월에는 9월 대비 7.9% 수준으로 급감한 것이다.
10월 교역액은 코로나19 확산 전인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0.8%에 불과한 수준이다.
특히 북한의 대중국 수입이 9월 1천888만2천 달러(약 210억원)에서 10월 25만3천 달러(약 2억8천만원)로 줄면서 사실상 자취를 감췄다. 이는 지난해 10월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 1억9천155만 달러(약 2천130억원)의 0.13% 수준이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중국산 물품에 대한 북한의 의존이 커진 상황에서 대중국 수입이 급감한 만큼, 북한 주민생활의 어려움이 가중됐을 것으로 우려되는 대목이다.
미국 매체 미국의소리(VOA)는 3월분 통계 발표 당시 북한의 월별 대중국 수입액이 2천만 달러(222억5천만원) 아래였던 적은 6번에 불과했고, 2002년 2월 1천722만 달러(191억4천만원) 이후 지난 3월이 처음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대중국 수출은 9월 193만6천 달러(약 21억5천만원)에서 10월 140만6천 달러(약 15억6천만원)로 줄었다.
접경지역 소식통은 "양측 최대 교역거점인 랴오닝성 단둥(丹東) 등에서 여름 이후 화물트럭은 물론 열차도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최근까지도 코로나19 유입 방지를 위한 국경 봉쇄를 강조하고 있으며, 노동신문은 22일 "영토·영해·영공에 구축된 봉쇄장벽은 조국보위, 인민보위의 성새"라면서 "봉쇄장벽을 계속 철통같이 다져나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노동신문은 19일자 논설에서 "없어도 살 수 있는 물자 때문에 국경 밖을 넘보다가 자식들을 죽이겠는가 아니면 버텨 견디면서 자식들을 살리겠는가 하는 운명적인 선택 앞에 서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ENG·中文) 김정은의 김치 사랑♥ 북한 '김장 쿡방'도 등장
bs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