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달 남은 트럼프, 새 대중 강경책 추진…'서방동맹' 구상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4 02:02  

두달 남은 트럼프, 새 대중 강경책 추진…'서방동맹' 구상도

두달 남은 트럼프, 새 대중 강경책 추진…'서방동맹' 구상도
WSJ 보도…신장위구르 수입금지 확대하고 SMIC 블랙리스트 추가 검토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임기를 두 달 남겨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새로운 대중 강경 조치들을 추진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정부 고위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이 '무역 파워'를 활용해 다른 나라를 강압할 경우 공동으로 보복하기 위해 서방 국가들의 비공식 동맹체를 창설하는 방안이 여기에 포함된다.
한 고위 관리는 WSJ에 "중국은 지독한 경제적 강압을 통해 다른 나라들을 때려서 굴복시키려고 한다"며 "서방이 중국의 강압적 외교에 따른 경제적 '처벌'을 집단적으로 흡수하고 그 피해를 상쇄하기 위한 시스템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중 공동보복 구상에 따르면 중국이 특정 국가의 수입을 보이콧할 경우 동맹국들이 해당 상품을 대신 사주거나 보상을 제공하는 데 합의하게 된다. 그렇지 않으면 동맹 그룹이 대중 관세를 검토하는 데 동의할 수 있다.
미국은 이러한 동맹 결성을 위해 '서방의 민주주의 국가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WSJ에 전했다.
중국의 무역 조치에 보복하기 위한 비공식 서방 동맹 구상은 최근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조사를 촉구한 일로 중국과 무역 갈등을 빚은 것이 계기가 됐다.
호주의 주장에 중국이 호주산 소고기, 보리, 와인 수입을 제한하는 무역 조치에 나선 이후 양국 갈등이 점입가경으로 확대됐다.
이에 대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지난 18일 트위터에 관련 기사를 링크하면서 "점점 더 많은 나라가 호주를 지지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미 정부가 검토하는 대중 강경책은 이뿐만이 아니다.
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지역산 수입 금지 조치의 강화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9월 신장위구르 강제노역 인력에 의존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면 의류, 컴퓨터 부품 등의 수입을 금지했는데 그 대상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또 중국의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인 SMIC(中芯國際ㆍ중신궈지) 등의 기업을 상무부 블랙리스트에 추가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트럼프 행정부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이러한 대중 추가 조치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차기 정부가 이어받아야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인수위가 이와 관련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바이든 당선인에게 조언하는 민주당의 국가안보 전문가들은 최근 중국-호주 갈등에서 드러난 중국의 외교정책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과거 중국은 좀 더 은밀하고 산발적인 방식으로 서방 국가들에 대한 징벌적 경제 조치를 취했으나, 최근에는 노골적이고 광범위하게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