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마클 왕자비, 지난 7월 둘째 아이 유산 사실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5 19:51  

영국 마클 왕자비, 지난 7월 둘째 아이 유산 사실 공개

영국 마클 왕자비, 지난 7월 둘째 아이 유산 사실 공개
많은 여성이 경험…"혼자서 슬퍼하지 말고 공유해야"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해리(36) 왕자와 메건 마클(39) 왕자비가 지난 7월 둘째 아이를 유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클 왕자비는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의 오피니언 면에 '우리가 공유하는 상실들'(The Losses We Share)이라는 글을 기고했다.
마클 왕자비는 이 기고문에서 지난 7월에 발생했던 유산 경험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마클 왕자비는 지난 2019년 5월 6일 첫째 아들인 아치를 출산했다.
그녀는 지난 7월 아치의 기저귀를 갈아줄 때 갑자기 극심한 경련을 느꼈고, 아이를 앉은 채 쓰러졌다.
그녀는 "내 첫째 아이를 붙잡고 있으면서 둘째 아이를 잃었다는 것을 알았다"고 회상했다.
그녀는 곧 병원으로 옮겨졌고, 깨어났을 때는 해리 왕자가 매우 비통해하는 것을 봤다고 전했다.
마클 왕자비는 자신이 이같은 유산 경험을 털어놓는 것은 미국 추수감사절 연휴를 앞두고 서로가 서로에게 괜찮은지(Are you OK?)를 묻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너무나 많은 상실과 고통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아이를 잃는 것은 견딜 수 없는 슬픔이다. 많은 이들이 이를 경험하지만 얘기하는 이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자신과 남편도 유산을 겪고 나서야 100명의 여성 중 10∼20명이 이를 경험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마클 왕자비는 "충격적인 공통의 고통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대화는 금기시되고, 부끄러움으로 가득하며, 혼자서만 슬퍼하는 것이 계속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군가 용감하게 경험을 공유하면 문을 열게 된다"면서 "진실을 얘기하면 다른 이들도 같은 일을 할 수 있도록 만든다"고 설명했다.
마클 왕자비는 "누군가가 정말로 열린 마음으로 괜찮냐고 물으면 슬픔의 무게가 가벼워진다"면서 "고통을 나누기 위한 초대를 받았을 때 우리는 치유를 위한 첫걸음을 내딛게 된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