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북중 무역 작년보다 73%↓…코로나 국경봉쇄 여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7 06:00  

올해 북중 무역 작년보다 73%↓…코로나 국경봉쇄 여파

올해 북중 무역 작년보다 73%↓…코로나 국경봉쇄 여파
무역협회 보고서…"대북 제재 때보다 감소폭 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올해 들어 북한의 대중(對中) 무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봉쇄 여파로 작년보다 7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27일 발표한 '2020 3/4분기 북한-중국 무역 동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북한의 대중 무역은 5억3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73% 줄었다.
북한의 대중 수출은 4천6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70% 줄었고, 대중 수입은 4억9천만달러로 73% 감소했다.
북중 무역은 5∼6월 일시적으로 회복세를 보였으나 7월 이후 다시 급감세를 이어갔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봉쇄로 발생한 북중 간 무역 감소 폭은 대북 제재 때보다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2017년 하반기 강화된 대북 제재가 시행된 이후 2018년 1∼9월 북중 무역 감소 폭은 57%였다.



올해 1∼3분기 북한의 대중 수입을 세부 품목별로 보면 식용유(-19.3%), 밀가루·전분(-36%), 설탕(-2.3%) 등 식자재와 의료용품(-24.6%)은 상대적으로 수입 감소 폭이 작았다.
대중 수출은 시계(-80.9%), 가발(-89.8%) 등 임가공 제품이 국경 봉쇄의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달리 올해 1∼8월 북한과 러시아 간 무역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이는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밀가루(1천340%), 설탕(4천324%) 등 식자재와 의료용품(121.3%) 수입을 크게 늘렸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이들 품목은 북한이 현재 가장 필요한 것들"이라며 "최근 수년간 지속된 제재와 올해 코로나19로 수출이 매우 저조했던 북한의 외화 사정을 고려하면, 러시아 측의 대북 지원 성격으로 통관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11월 현재까지 북한이 국경봉쇄를 이어가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북중 무역 감소 폭은 80%대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식을 위해 7월부터 국경 검역을 강화해 하반기 이후 국경 무역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에 더해 내년 1월 8차 당대회를 위한 '80일 전투'에도 방역을 최우선으로 신경 쓰는 것으로 파악됐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북한이 현 수준의 봉쇄를 내년까지 지속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8차 당대회 이후 식량과 보건 분야에 대한 수입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