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인선에 내부선 각종 청구서…공화당은 깐깐한 검증 압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03 02:00  

바이든 인선에 내부선 각종 청구서…공화당은 깐깐한 검증 압박

바이든 인선에 내부선 각종 청구서…공화당은 깐깐한 검증 압박

유색인종 "고위직에 백인 많다"…각료급에 소수인종 확대기용 요구 빗발

공화 "트럼프 때 당한 것 돌려주겠다"…비청문대상 先인선·대행체제까지 고심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민주당 소속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행정부 인선을 놓고 당 안팎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

사상 처음이라는 말이 속출할 정도로 인종과 성을 뛰어넘는 파격을 추구했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민주당 진영 일부에선 흑인 중용 등 최고위직의 다양성을 확대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친다.

반면 야당으로 전락할 상황인 공화당은 일부 지명자를 문제 삼아 벌써 반대 의사를 밝히는 등 깐깐한 인사청문회를 예고하고 인준 절차 지연을 경고해 바이든 당선인에게 부담으로 작용하는 양상이다.

2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민주당에서는 내각에 유색인종을 더 많이 배치해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른다.

최근 흑인인 짐 클라이번 하원 원내총무는 아프리카계가 적다는 실망을 드러냈고, 흑인 의원 모임도 국방장관을 비롯해 고위직에 흑인 중용을 요구했다.

7곳의 시민단체는 하위직이 아닌 최고위직에 흑인을 기용하도록 하기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면담을 요구했다.

라틴계인 비센테 곤잘레스 하원 의원은 각료급에 최소 5명의 라틴계가 임명될 것을 주문했다.

아시안아메리칸태평양계연합(AAPI) 역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 1기 내각에 3명의 아시아계가 있었다며 복수의 각료급 인사 지명을 원한다.

이들은 지금까지 진행된 부처와 백악관 참모진 인선이 백인 위주라고 지적한다.

국무·재무·법무·국방 등 소위 '빅4'로 불리는 4개 부처 중 이미 인선이 이뤄진 국무부와 재무부 장관에는 백인이 지명됐다. 백악관 역시 비서실장, 대변인 등 고위직은 대부분 백인이 차지했다는 게 이들의 불만이다.



일부에선 첫 흑인·아시아계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탄생한 것이 바이든 당선인의 유색인종 등용 부담을 줄이는 요인이 됐다는 시각도 있다.

반면 바이든 측은 지금까지 인선 중 각료급의 반을 유색인종으로 채우고 핵심 자리에 10명의 흑인이 지명됐다고 반박한다.

폴리티코는 오바마 1기 내각의 경우 7명의 여성과 10명의 비백인 관료가 포진했다고 설명했다.

폴리티코는 "제로섬 게임의 각료 경쟁과 고위직의 한정된 범위를 가정하면 모든 이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지 모른다"고 전했다.

공화당이 상원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깐깐한 검증을 예고한 것도 바이든 당선인으로선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민주당은 내년 1월 20일 취임일 전 주요 직책에 대한 상원 인준 절차를 요구하고 있다.

여기에는 바이든 당선인이 인선 발표 전 공화당과 조율하지 않았다는 불만이 작용했다는 게 정치전문매체 더힐의 전언이다.

또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 때 청문 후보자들을 상대한 방식에 대한 불만도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당시 비협조적인 태도를 취한 민주당이 이번에 한 번 당해보라는 식의 심리도 반영됐다는 취지다.

일례로 2017년 1월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 당일까지 청문회를 통과한 각료는 2명에 불과했다. 이는 오바마 행정부 때 6명, 조지 W. 부시 행정부 때 7명에 비해 훨씬 적은 것으로, 그만큼 당시 야당인 민주당의 반대가 컸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더힐은 바이든 당선인이 지명한 니라 탠든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후보자가 청문회 공방전의 전선으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탠든은 과거 공화당 의원들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자주 하고 '오바마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개혁법 처리 때 공화당과 맞붙은 전력이 있어 벌써 '통과 가능성은 제로'라는 반응까지 나온다.

블링컨의 경우 의뢰인이 불분명하다는 평가를 받는 외교·안보 전략 자문업체 '웨스트이그젝 어드바이저스'(WestExec Advisors)에서 한 역할이 청문회 쟁점으로 부상할 수 있다.

이렇다 보니 바이든 당선인은 국가안보 관련 부처의 경우 부차관보 등 의회 인준이 필요 없는 직책의 인선을 먼저 서둘러 취임과 동시에 자신의 의제를 신속히 집행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

또 퇴직한 외교관을 우선 대행으로 임명한 뒤 정식 지명자가 청문회를 통과할 때까지 이 자리를 맡도록 요청하는 방안도 거론된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jbry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