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에 1천만명씩…세계 코로나19 누적확진 9천만명 넘어(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0 14:54  

닫기

보름에 1천만명씩…세계 코로나19 누적확진 9천만명 넘어(종합)

보름에 1천만명씩…세계 코로나19 누적확진 9천만명 넘어(종합)

세계인구 1.2% 감염…사망자 193만4천여명

백신 희망에도 변이 등장과 함께 가파른 확산

미·영국 통제불능…중국·일본 등 사정도 심각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9천만명을 넘었다.

작년 세계은행(WB) 추계 세계인구가 76억7천353만3천여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세계인구 약 1.2%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셈이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의 10일 오전 4시 24분(그리니치표준시·한국시각 10일 오후 1시 24분) 집계를 보면 현재까지 누적된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9천8만4천527명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현재까지 193만4천925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8천만명을 넘고 보름 만에 1천만명이 또 늘었다.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해 11월 9일 5천만명을 넘은 뒤 15일 안팎마다 1천만명씩 증가해왔다.

백신접종이 시작되면서 대유행이 바로 종식되진 않더라도 확산세가 누그러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으나 '고삐 풀린 확산'이 계속되고 있다.

월드오미터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천270만여명으로 세계에서 제일 많은 미국은 올해 들어 9일간에만 확진자가 200만명 이상 늘었다.

일주일 단위로 계산한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8일 기준 24만8천여명에 달한다.

미국 코로나19 사망자는 현재까지 약 38만1천명에 달한다.

미국에 이어 확진자가 두 번째로 많은 나라는 인도로 이날까지 1천45만1천여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15만1천여명으로 집계됐다.

세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브라질에선 전날 확진자가 6만2천여명 늘어나며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가 약 807만6천명으로 불어났다.

누적 사망자는 약 20만3천명으로 이날까지 닷새째 하루 1천여명씩 증가했다.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일반 국민들에게 접종하고 있는 러시아도 아직 확산세를 잡지 못했다.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37만9천여명과 6만1천여명이다.

전파력이 더 높은 변이가 무섭게 확산하는 영국은 이날 누적 확진자가 301만7천여명을 기록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300만명을 넘었다.

영국은 서방국가 중 처음으로 대규모 백신접종을 실시하고 변이 코로나19가 확인된 뒤엔 강력한 봉쇄조처도 시행했지만, 확산세를 잡지 못하고 있다.

영국에선 지난달 29일 이후 매일 5만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했다.

하루 사망자는 이달 6일부터 나흘 연속 1천명 이상 나오고 있으며 누적 사망자는 이날 8만868명에 이르렀다.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됐던 중국은 허베이(河北)와 베이징(北京)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기 시작해 비상이 걸렸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9일 중국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69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48명이 국내 발생이었다.

허베이성 성도 스자좡(石家莊)과 싱타이(邢台), 딩저우(定州) 등에는 모든 주민이 일주일간 집에 머물러야 하는 금족령이 내려졌다.

일본은 8일 일일 신규 확진자 최고치(7천882명)을 기록한 데 이어 9일 신규 확진자도 7천790명으로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28만3천385명이고 사망자는 4천35명이다.

거센 확산세에 일본은 8일자로 도쿄도 등 수도권에 오후 8시 이후 외출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jylee2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