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TV 트렌드는…"대형화·미니 LED 등장·더 많은 8K"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7 06:01  

올해 TV 트렌드는…"대형화·미니 LED 등장·더 많은 8K"

올해 TV 트렌드는…"대형화·미니 LED 등장·더 많은 8K"
컨슈머리포트 전망…올레드 TV 제조사도 20곳으로 늘듯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TV 대형화와 미니 LED TV의 등장, 더 많은 8K TV"
17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유력 소비자전문지 컨슈머리포트는 올해 세계 TV 시장의 트렌드를 이같이 제시했다.
컨슈머리포트는 폴 가뇽(Paul Gagnon) 옴디아 선임연구원을 인용해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침실이나 사무공간 등 거실이 아닌 제2 공간용 TV 구매가 이어지면서 55인치 이하 제품 점유율이 소폭 증가했다"면서 "하지만 올해엔 대형 제품 판매가 크게 늘 것"이라고 예상했다.
옴디아는 올해 50인치 미만 TV 점유율이 지난해보다 모두 하락하고, 50인치 이상 대형, 초대형 제품의 점유율은 모두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50인치대 제품은 지난해 31.5%에서 올해 33.2%로 증가하고, 60인치대 제품은 10.9%에서 12.6%, 70인치대 제품은 3.3%에서 3.9%, 80인치 이상 제품은 0.6%에서 0.7%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LCD 업체들이 10.5세대 LCD 생산라인을 확장하면서 65∼75인치 TV용 패널의 가격도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컨슈머리포트는 올해 여러 업체가 미니 LED TV를 선보이며 LCD TV 업계 내 기술 경쟁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니 LED TV는 광원 역할을 하는 백라이트 주변에 100∼20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LED를 촘촘하게 넣은 액정표시장치(LCD)를 기반으로 하는 TV로, 기존 LCD의 단점인 명암비를 크게 개선한 제품이다.
최근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 'CES 2021'에서 삼성전자[005930]는 '네오(Neo) QLED', LG전자[066570]는 'LG QNED', 중국 TCL은 '6시리즈(6-Series)' 등 미니 LED TV를 전시했다.
업계는 올해 미니 LED TV가 향후 OLED, 마이크로 LED TV 등 차세대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넘어가는 과도기 단계에서 전략 제품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컨슈머리포트는 올해 8K 해상도를 지원하는 TV 제품들도 더 출현할 것으로 봤다.
8K TV는 가로 화소 수 기준으로 8천개(실제 7천680개)인 제품으로, 전체 화소 수는 3천300만개 이상이다. 이는 829만 화소인 4K의 4배 수준이다.
다만 8K TV가 바로 아래 단계인 4K TV와 비교해 가격대가 훨씬 높고, 8K 해상도를 지원하는 영상 콘텐츠도 여전히 많지 않아 대중화되긴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컨슈머리포트는 올해 OLED TV를 출시하는 업체도 더 늘어날 것이라고 봤다. 최상위 프리미엄 라인업으로 OLED를 선택한 회사는 지난해 19곳에서 올해 20곳 이상으로 늘어날 것이 확실시된다.
옴디아는 OLED TV 출하량이 지난해 354만대에서 올해 560만대까지 늘고, 내년에는 670만대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k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