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두산타워 준공…두산 계열사 18일부터 순차 입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7 09:45  

분당두산타워 준공…두산 계열사 18일부터 순차 입주

분당두산타워 준공…두산 계열사 18일부터 순차 입주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두산그룹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신사옥인 '분당두산타워'를 준공하고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두산중공업[034020]과 두산인프라코어[042670]의 일부 부서가 18일 분당두산타워로 첫 출근을 하고, ㈜두산[000150], 두산밥캣[241560], 두산큐벡스 등 계열사들이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다.
부지 면적 8천943㎡, 연면적 12만8천550㎡, 높이 119m의 분당두산타워는 지상 27층, 지하 7층 규모로 건설됐다. 사우스(South)와 노스(North) 2개 동으로 나뉘며 상단부가 스카이브릿지로 연결된 것이 특징이다.
어린이집, 피트니스 센터, 직원식당, 대강당 등 직원용 편의시설과 리모트 오피스, 비즈니스 센터 등 협업 공간을 갖췄다. 사우스 동 4층에는 두산의 역사를 소개하는 역사관을 마련했다.
두산 관계자는 "흩어져 있던 주요 계열사가 한 공간에 모임으로써 계열사 간 소통이 확대되고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이라며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성남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클럽모우CC(1천850억원)를, ㈜두산은 두산솔루스[336370](6천986억원·대주주지분 포함)·모트롤BG(4천530억원), 네오플럭스(730억원), 두산타워(8천억원)를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매각한 바 있다.
지난 14일 대법원이 두산인프라코어의 중국 법인인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와 관련한 소송에서 두산인프라코어의 손을 들어주면서 두산그룹의 3조원 규모 자구안 이행은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DICC의 주식매매대금 관련 소송으로 미래에셋자산운용·하나금융투자 등 재무적투자자(FI)들에게 8천억원을 물어줘야 할 위기에 처해 있었으나 법원의 두산 승소 취지 판결로 부담을 덜었다.
hee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