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구속] 오너 재구속에 뉴삼성 동력 약해지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8 14:53  

[이재용 구속] 오너 재구속에 뉴삼성 동력 약해지나

[이재용 구속] 오너 재구속에 뉴삼성 동력 약해지나

대규모 투자·M&A 등 결정 어려워질 듯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이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음에 따라 삼성은 또다시 '총수 부재' 사태를 맞게 됐다. 2018년 2월 이 재판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지 3년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미중 패권다툼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회사의 운명을 책임질 총수가 다시 구속되면서 삼성전자의 경영차질 우려가 나오고 있다.



◇ 삼성 "3년 전 악몽 재현"…뉴삼성 이행 지체되나

이 부회장의 구속 소식이 전해진 삼성은 2017년 총수 부재 상황을 떠올리며 충격에 휩싸였다. 앞으로 이 부회장이 없는 1년6개월 동안 회사 경영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이 부회장은 파기환송심 재판부의 주문을 받아들여 지난해 1월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삼성준법감시위원회를 만들어 실형을 면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위원회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면서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계열사와 대표들에 대한 감시 기능을 부여해 윤리경영, 준법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말 파기환송심 최후진술에서도 "자신이 꿈꾸는 승어부(勝於父·아버지를 능가함)는 어떠한 외부의 부당한 압력도 거부할 수 있는 촘촘한 준법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라며 "최고 수준의 도덕·투명성을 갖춘 새로운 삼성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 11일에는 직접 준법위를 찾아 위원회의 독립적이고 지속적인 활동을 계속해서 보장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의 '무노조 경영'도 철회하고 노조 설립을 허용했으며 지난 14일에는 삼성디스플레이가 단체협약을 맺는 성과도 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이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삼성 내부에서는 "그동안 이 부회장의 노력과 성의가 허사가 됐다"는 아쉬움이 쏟아졌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지난해 5월 대국민 사과와 함께 내놓은 '뉴삼성' 선언이 차질을 빚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 부회장은 당시 4세 경영권 승계 포기와 무노조 경영 철회, 준법경영 강화, 신사업 추진 등을 골자로 뉴삼성 이행 계획을 밝혔는데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동력을 잃거나 지체될 수 있다는 것이다.



◇ 대규모 투자 결정 어려워질 듯

삼성 내부에선 이 부회장이 2017년 2월 구속되고 이듬해 2월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나기까지 1년을 '암흑기'에 비유한다.

대규모 투자계획과 중대한 의사결정이 미뤄지고 그룹 인사가 연기되는 등 회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특히 이건희 회장의 별세로 그룹의 공식적인 총수가 된 이 부회장이 다시 수감되자 회사 내부에서는 중요한 시기에 굵직한 의사결정이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재계도 국내 1위 기업의 총수 부재를 걱정하는 분위기다.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은 치열한 기술 경쟁 속에 대규모 투자와 인수합병(M&A)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총수 부재로 인해 '초격차' 전략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 반도체 부문 1위를 차지하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을 수립했으나 파운드리 부문에서는 대만의 TSMC에 뒤지고, 팹리스 시장에서는 미국 퀄컴, 대만 미디어텍, 일본 소니 등 글로벌 기업들에 밀려 목표 달성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 증설을 포함한 국내외 대규모 투자계획 발표나 유망 기업 인수합병도 한동안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이 부회장을 대신해 전문경영인들이 회사를 이끌겠지만, 실패에 대한 책임이 따르는 중대한 의사결정은 결국 오너가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사전에 계획된 투자 집행 외에 새로운 대규모 투자나 M&A는 쉽게 결정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다른 관계자는 "삼성처럼 거대한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회사는 총수 부재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이 부회장이 수감됐던 2017년 역시 삼성이 반도체 호황으로 호실적을 이어간 만큼 오히려 삼성이 성숙한 모습으로 태어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