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에 올인하는 스가, 담당 각료 신설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8 20:26   수정 2021-01-18 20:28

백신 접종에 올인하는 스가, 담당 각료 신설한다

백신 접종에 올인하는 스가, 담당 각료 신설한다
'차기 총리 선호도 1위' 고노 행정개혁상에 겸임 지시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 영향으로 지지율 추락을 겪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백신 접종에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18일 저녁 기자회견에서 "가능한 한 2월 하순까지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접종 업무를 관장할 백신접종담당상(장관)을 신설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겸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노 행정개혁상을 발탁한 배경에 대해선 여러 부처에 걸쳐 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완을 거론했다.
대중 지지도에서 자신을 추월한 고노에게 새 중책을 맡기기로 한 것은 백신 접종이 스가 총리에게는 정치적 사활이 걸려 있을 정도로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될 경우 일본 국내에서 힘을 얻는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연기·취소론을 억제하고, 스가 총리 본인의 끝없는 지지율 하락세에도 제동을 거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스가 총리는 이날 개원한 정기국회 시정방침 연설에서 "여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인류가 신종 코로나를 이겨낸 증거로 삼고 싶다"며 개최 의지를 거듭 밝히면서 향후 감염 대책의 핵심으로 백신 접종을 꼽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직전 내각에서 외무상과 방위상을 역임한 고노는 작년 9월 출범한 스가 내각에선 행정개혁상을 맡아 불필요한 도장 사용 폐지 등 행정 부문의 다양한 개혁 과제를 추진해 대중적 인기가 높다.
특히 트위터를 활용한 소통에도 주력해 21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두고 있을 정도로 SNS 공간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가 이끄는 '아소'(麻生)파에 속한 그는 작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 당시 한때 출마를 검토했다가 '다음을 기약하라'는 아소 부총리의 조언에 따라 출마의 뜻을 접고 스가 당시 관방장관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다음 중의원 선거 후의 총리감을 지명해 달라고 한 마이니치신문의 지난 16일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12%인 85명의 지명을 받아 59명(8%)이 거론한 스가 총리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해 9월 출범 초기에 주요 언론사의 여론 조사에서 60~70%의 높은 지지를 얻었지만, 코로나19 뒷북 대응 논란으로 지지층을 급격히 잃은 스가 총리가 차기 총리감 후보 조사에서 고노 행정개혁상에게 밀린 것은 처음이다.
고노는 지난 14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시점에서 (올림픽)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며 현직 각료 가운데 처음으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취소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해 주목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그는 이날(18일) 트위터를 통해 "세계적인 코로나 상황을 보면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생각해 다양한 대응책을 생각해 두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닌가"라며 자신의 일부 발언만을 떼어내 왜곡해서 보도한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그는 백신접종담당상으로 지명된 직후 "가능한 한 조속히 많은 국민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일본 정부는 내달 개시를 목표로 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우선순위를 작년 말 정해 놓았다.
3단계로 나뉘어 진행되는 우선 접종 1차 대상은 약 400만 명으로, 감염자와 자주 접촉하는 의사, 약사, 보건소 직원, 구급대원과 자위대원이 포함된다.
우선 접종 2순위 대상은 65세 이상 고령자 약 3천600만명, 3차 대상은 기저질환이 있는 20~64세의 약 820만명과 고령자 시설 등의 종사자 약 200만명이다.
일본은 영국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와 6천만 명분의 백신을 이르면 올 1월 중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또 미국 화이자와는 올 6월 말까지 6천만 명분, 모더나와는 올 9월 말까지 2천500만 명분을 받기로 해 총인구(약 1억2천700만 명) 이상의 백신을 확보했다.
일본 내 접종은 정부의 백신 사용승인이 이뤄지는 대로 시작된다.


parks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