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5에 삼성 OLED 들어간다…양사 협력 확대될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28 09:30  

현대차 아이오닉 5에 삼성 OLED 들어간다…양사 협력 확대될까

현대차 아이오닉 5에 삼성 OLED 들어간다…양사 협력 확대될까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김영신 기자 = 현대차[005380]의 야심작인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에 삼성디스플레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가 들어간다.



업계에서는 이를 계기로 현대차그룹과 삼성의 협력이 확대될지 주목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처음 적용된 아이오닉 5에 새 사이드미러 시스템을 적용한다.

기존 차량처럼 일반 거울을 이용하는 사이드미러가 기본이지만, 사이드미러 대신 사이드 뷰 카메라를 이용하는 기능이 옵션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 기능을 선택하면 탑승자는 실제 거울 대신 카메라로 촬영되는 주변 화면을 실내 디스플레이로 확인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가 적용될 실내 디스플레이는 운전석과 조수석 문 상단에 놓일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작년 7월 국내에 출시된 아우디 첫 전기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e-트론 55 콰트로에 이와 같은 '버츄얼 사이드 미러'가 양산차 처음으로 적용됐다. e-트론에 탑재된 OLED 디스플레이도 삼성디스플레이 제품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이미 자동차용 OLED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을 정도로 기술력이 뛰어나 현대차가 원하는 조건에 맞아떨어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사이드 뷰 카메라 기능이 옵션인 만큼 물량 자체는 많지 않을 수 있지만, 업계에서는 현대차와 삼성의 협력 자체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삼성이 2017년 인수한 전장기업 하만의 제품이 현대차 일부에 들어가기는 하지만, 그동안 현대차와 삼성 간에 굵직한 사업 계약은 사실상 없었다. 삼성디스플레이도 2011년 내비게이션용 8인치 LCD 공급 계약을 맺은 이후 이번 계약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작년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회동이 잇따라 추진됐던 만큼 향후 이 같은 협력 관계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앞서 작년 5월 정 회장이 삼성SDI[006400] 천안사업장을 찾아 이 부회장과 전고체 배터리 등에 관해 논의했고, 두달 뒤인 같은해 7월에는 이 부회장이 현대차 남양연구소를 답방해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서 다각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한편 현대차 아이오닉 5는 3월 유럽을 시작으로 한국, 미국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아이오닉 5는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