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이끌 '포스트 모리' 누구?…"정치인 안돼" 분위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11 15:35  

도쿄올림픽 이끌 '포스트 모리' 누구?…"정치인 안돼" 분위기

도쿄올림픽 이끌 '포스트 모리' 누구?…"정치인 안돼" 분위기

"올림픽 이념 구현" 여론…유도 선수 출신 야마구치 JOC 이사 물망에

도쿄신문, '야구 아이콘' 이치로·'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 추천

교도통신 "가와부치 전 일본축구협회 회장이 유력"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모리 요시로(森喜朗·83)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일본 호칭은 회장)이 '여성 멸시' 발언 논란 끝에 중도 하차하게 됐다.

이에 따라 개막이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조직위를 이끌 '포스트 모리' 후보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애초 작년 7월 24일 시작될 예정이던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아 대회 일정이 1년 순연돼 올해 7월 23일 개막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그러나 대회를 연기토록 만든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은 아직도 종식되지 않아 올해 대회 개최도 불안한 상황이다.

일본 내에선 올해 올림픽을 치르는 것에 대해서도 취소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반응하는 등 부정적인 여론이 80%를 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대회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속의 첫 올림픽을 겨냥해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대회를 둘러싼 대내외 환경은 엄혹하고 극복해야 할 과제는 산적해 있다.



그만큼 새 조직위원장의 역할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여성이 많은 이사회는 (회의 진행에) 시간이 걸린다"는 발언으로 불명예 퇴진하게 된 모리 회장은 1969년 중의원(국회 하원) 선거에서 처음 당선한 뒤 14선을 이룬 거물급 정치인이다.

정부와 자민당의 요직을 두루 거쳐 2000년 4월부터 약 1년간 총리도 역임했다.

그는 2012년 정계에서 은퇴한 뒤 일본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유치한 이듬해인 2004년 1월 출범한 조직위 수장으로 취임해 7년여 동안 조직위를 이끌었다.

그런 위상 때문에 집권 자민당과 일본 정부 내에서는 그의 여성 멸시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세계적으로 확산한 상황에서도 계속 재임토록 하는 쪽에 힘을 쏟고 있었다.

코로나19 속에서 치러야 할 올림픽 개막이 목전으로 다가온 국면에서 조직 통할 능력이 뛰어난 그를 밀어낼 경우 막판 준비 작업에 차질이 가중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자민당 참의원 간사장이 이번 논란이 한창일 때 "대신할 사람이 없다"고 옹호하는 등 여권에선 모리 회장의 위상을 웅변하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논란을 계기로 일본 내에서 인맥을 바탕으로 한 물밑교섭이나 후원금 모집 능력 등을 조직위원장의 자질로 봐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오기 시작했다.

그런 분야의 능력이 뛰어날 수밖에 없는 정치인을 앉혀서는 안 된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도쿄신문은 지난 9일 자에서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포스트 모리' 후보를 전망했다.

이 신문은 1980년 모스크바올림픽 때 서방 국가들의 보이콧을 거부하고 정치 논리에 휘둘리지 않은 채 개인 참가 형식으로 출전해 금메달을 딴 육상 선수인 세바스찬 코가 2012 런던올림픽 조직위원장을 지냈다며 일본에서도 그런 사례가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평화공헌이나 차별 배제라는 올림픽 이념을 구현할 수 있는 인물이야말로 세계인들의 지지를 모아 위기에 처한 도쿄올림픽을 살릴 수 있다는 얘기다.

이 사례에 적합한 인물로는 2013년 유도 여자 선수 괴롭힘 문제가 터졌을 때 전일본유도연맹의 개혁을 촉구하고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하던 작년 봄에 도쿄올림픽 연기를 앞장서 주장했던 야마구치 가오리(山口香·57)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이사를 꼽았다.

1988서울올림픽 여자 유도(52㎏급) 동메달리스트인 야마구치 이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예정대로 '7월 개막' 입장을 고수하고 있던 IOC를 향해 "선수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세계 여자테니스 무대에서 현재 맹활약하고 있는 오사카 나오미(24)도 조직위를 이끌 자격을 갖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오사카는 지난해 미국에서 백인 경찰관의 폭력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것으로 계기로 전 세계에 확산한 인종차별 반대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나는 운동선수이기 전에 흑인 여성'이라고 했던 그는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라는 문구가 적힌 유니폼을 입거나 그라운드에서 무릎을 꿇어 인종차별에 항의했다.

도쿄신문은 오사카 선수는 차별 문제에 대한 의식이 높아 성차별 문제에도 확실한 견해를 보여줄 것이라며 올림픽 본래의 목적을 이루기에도 스포츠계에서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 조직위원장을 맡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을 소개했다.



이 신문은 '일본 야구 아이콘'으로 불리는 스즈키 이치로(47)도 물망에 올렸다.

이치로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 시절인 2001년 10월 미국 메이저 리그에서 수위 타자가 됐을 때 일본 정부가 국민영예상을 주겠다고 했지만 "아직 젊다"는 이유로 사양한 데 이어 2004년과 2019년에도 "인생의 막을 내리는 시점에 상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수상을 사실상 거부했다.

일본 총리가 수여하는 국민영예상은 1977년 홈런 세계 신기록을 세운 오 사다하루(王貞治)를 기리고자 창설됐다.

그만큼 일본 야구 선수에게는 의미가 있는 상으로 볼 수 있지만, 이치로는 끝내 사양해 그에 대한 일본 국민의 존경심은 엄청나다.

미·일 통산 4천367안타를 기록한 이치로는 2019년 3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시즌 두 번째 경기를 끝낸 뒤 은퇴를 선언했다.

도쿄신문은 "모리 회장을 '다른 사람으로 대신하기 어렵다'는 정치인(세코 히로시게 자민당 참의원 간사장)의 말이 사실이라면 그런 올림픽은 반납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하지만 시야를 각계로 넓혀보면 모리 회장에게는 없는 것을 갖춘 인물, 그를 대신할 인재는 널려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교도통신은 11일 조직위원회가 모리 회장 후임으로 국가대표 출신인 가와부치 사부로(川淵三?·84) 전 일본축구협회 회장을 선임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