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통통] '주성치 단짝' 우멍다 "나는 중국인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03 07:33  

[차이나통통] '주성치 단짝' 우멍다 "나는 중국인입니다"

[차이나통통] '주성치 단짝' 우멍다 "나는 중국인입니다"

중국 태생 유명 홍콩 배우…1년반전 블로그 내용 재조명

홍콩 선거제 갈등 속 중국 매체들 '우멍다는 중국인' 선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나는 중국인입니다."

홍콩을 대표하는 영화배우 저우싱츠(주성치·周星馳)의 단짝인 우멍다(오맹달·吳孟達)가 숨지면서 마지막으로 이 한마디를 남겼다며 중국 관영 매체들이 부각하고 있다.

우멍다는 홍콩 영화 '소림축구' 등에 출연해 한국인들에게도 잘 알려진 배우다.

지난달 27일 간암으로 사망한 우멍다는 홍콩 송환법 시위가 한창이던 2019년 8월 17일 자신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자신이 중국인이라는 고백의 글을 남겼다.

또한 중국중앙TV의 '오성홍기(중국 국기)에 14억 명 깃발 수호자가 있다'는 내용을 포스팅하기도 했다.

우멍다의 이 마지막 글 내용은 103만 명의 누리꾼이 '좋아요'를 눌렀고 댓글만 14만5천여 개가 달릴 정도로 큰 관심을 받았다.

환구시보 등 중국 관영 매체들은 1년반 전에 올린 이글을 우멍다의 최근 사망과 연계해 재조명하면서 '진정한 중국 애국심'을 보여줬다며 대대적인 띄우기에 나섰다.



중국국제라디오는 '우멍다가 남긴 웨이보 내용이 모두에게 감동을 던져줬다'며 극찬하기도 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웨이보에서 "다음 생에서는 우리 모두 단일 국가 사람이 돼서 만나자", "우리는 모두 중국인이다.", "다음 생에도 우리에게 교훈을 주세요"라며 우멍다의 '나는 중국인이다'를 지지하고 나섰다.

베이징 소식통은 "우멍다의 예전의 글이 다시 부각되는 것은 중국 태생이자 홍콩 유명 배우의 사망과 고백이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앞두고 홍콩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오는 4일 개막하는 양회에서 홍콩 반대파의 정치권 진출을 봉쇄하기 위해 홍콩 선거제 전면 개편을 논의할 예정이며, 홍콩의 범민주진영 인사 47명을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하는 등 통제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멍다는 저우싱츠와 함께 '도성', '서유기 월광보합', '서유기 선리기연', '희극지왕' 등에 출연했고 2019년에는 '유랑지구' 등 중국 본토 영화에도 얼굴을 내비친 바 있다.



우멍다는 중국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사실 중국인이 맞다.

우멍다는 1952년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에서 출생했고 7살 때 부모를 따라 홍콩으로 옮겨 살았기 때문이다.

그는 1973년 홍콩TVB 공채 연예인으로 들어와 1979년 TVB 드라마 '초류향전기'에서 조연으로 출연하면서 세간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우멍다는 도박에 빠져 노름빚에 시달렸지만 1987년 저우싱츠와 함께 TVB 드라마 '개세호협'에 출연해 찰떡 콤비를 과시했다. 이후 각종 영화에서 저우싱츠와 공동 연기는 많은 사람의 마음속에 명장면으로 남아 '홍콩'의 상징적인 존재 중의 하나였다.

우멍다는 7년 전 심장병으로 응급치료를 받은 뒤 영화 출연을 줄였으나 병세가 계속 나빠져 사망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우멍다처럼 홍콩 유명 연예인들이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에 앞장서는 경우가 적지 않다. 연예인들이 중화권 여론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하기 때문이다.

친중파로 잘 알려진 홍콩 배우 성룡(成龍·재키 찬·청룽)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의 수호자임을 자부하며 "홍콩은 내 고향이고 중국은 내 국가"라고 내세우고 있다.

심지어 성룡은 최근에는 홍콩이 아닌 중국 본토 영화에 주로 출연하며 '중국몽' 선전에 나설 정도다.

가수 알란 탐과 배우 양가휘(梁家煇·토니 룽카파이)도 홍콩 경찰의 공권력 사용을 지지하는 집회에 참석한 바 있다.

president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