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등 삼중수소 더 버린다"…日신문 오염수 방류 '물타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4 13:12   수정 2021-04-14 15:14

"韓 등 삼중수소 더 버린다"…日신문 오염수 방류 '물타기'

"韓 등 삼중수소 더 버린다"…日신문 오염수 방류 '물타기'

日경산성 등 인용해 보도…월성 원전 방출량 다르게 전하기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신문들은 14일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결정 소식을 전하면서 외국의 원자력 시설에서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폐기물을 배출하는 현황을 소개했다.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한 정화 과정을 거쳐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된 오염수와 같은 폐기물을 다른 나라도 해양 혹은 대기에 방출하고 있다는 취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류에 따른 삼중수소 배출량을 연간 22조 베크렐로 제한한다면서 한국의 월성 원전은 연간 23조 베크렐(2016년 기준), 프랑스 재처리 공장은 연간 1경3천700조 베크렐을 배출한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경제산업성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이들 국가에서도 환경 영향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도 경제산업성 자료를 인용해 한국의 월성 원전은 2016년에 액체로 약 17조 베크렐, 기체로 약 119조 베크렐을 각각 방출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와 산케이는 모두 경산성 자료를 인용했지만, 같은 연도의 월성 원전 삼중수소 배출량을 다르게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정부 전문가 회의 자료 등을 인용해 세계 최대급인 캐나다 브루스 원전의 연간 삼중수소 방출량은 2015년 기준 892조 베크렐로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 내 삼중수소 총량 860조 베크렐을 상회한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의 고리 원전은 2016년 기준 45조 베크렐의 삼중수소를 배출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삼중수소를 포함한 폐수는 통상 원전 운전 때도 발생하고 기준치 이하로 희석해 바다 등에 방류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인정된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의 원자력 시설에서 삼중수소를 포함한 폐기물을 바다와 대기에 방출하고 한국 등이 배출하는 삼중수소의 양이 더 많다는 것으로 일본 정부의 논리와 같은 맥락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전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한국, 대만을 포함해 세계에 있는 원자력 시설에서도 국제기준에 기초한 각국의 규제에 따라 방사성 물질 트리튬이 포함된 액체 폐기물을 방출하고 있다"면서 "그 주변에서 트리튬이 원인이 되는 영향은 볼 수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