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형은행들, 경기회복 조짐에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5 02:35  

미 대형은행들, 경기회복 조짐에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미 대형은행들, 경기회복 조짐에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JP모건·골드만삭스·웰스파고, 전년보다 순이익 5∼7배 급증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부터 경제가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미국 월스트리트의 주요 금융사들이 일제히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는 1분기 143억달러(약 16조원)의 순이익을 냈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1분기 순이익 28억7천만달러에서 5배 급증한 것이다.

주당 순이익은 4.50달러로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주당 3.10달러)를 크게 상회했다.

올해 1분기 매출은 322억7천만달러(약 36조원)로 전년 동기보다 14% 증가했다. 매출 역시 시장 전망치인 305억달러를 웃돌았다.

실적이 크게 개선된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대량의 부실 채권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대규모로 적립한 대손충당금 중 상당 금액을 경기 개선에 힘입어 환입할 수 있게 된 덕분이다.

JP모건체이스는 올해 1분기에만 52억달러(약 5조8천억원)의 대손충당금을 환입했다.

또 상업·투자은행 부문에서 수익을 크게 늘린 것이 1분기 실적 개선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평가된다. 해당 부문의 1분기 순이익은 3배 가까이 늘어난 57억4천만달러(약 6조4천억원)를, 매출은 46% 증가한 146억달러(약 16조3천억원)를 각각 기록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도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냈다.

골드만삭스는 1분기 순이익이 68억4천만달러(약 7조6천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역시 5배 급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77억달러(약 19조8천억원)로 전년 동기의 2배가 넘었다.

주당 순이익은 18.60달러로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0.22달러를 큰 폭으로 상회했다.

올해 초 게임스톱 등 다수 종목에 대한 개미(개인투자자)들의 집단 투자가 급증하고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투자 열풍이 불면서 골드만삭스가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분석된다.

그 결과 이 회사 트레이딩 부문 매출은 76억달러(약 8조5천억원)로 4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대형 은행인 웰스파고도 1분기 순이익이 47억4천만달러(약 5조3천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7배 이상 급증했다.

주당 순이익은 1.05달러로 팩트셋 전망치(0.71달러)를 웃돌았고, 매출은 180억6천만달러(약 20조1천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2% 늘었다.

이러한 실적 기대감에 힘입어 이들 은행주는 뉴욕증시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올해 들어 JP모건체이스 주가는 21%, 골드만삭스 주가는 24%, 웰스파고 주가는 32% 각각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