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꿈꿔온 순간"…400일 만에 무대 오른 뉴욕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5 15:47   수정 2021-04-15 17:31

"오래 꿈꿔온 순간"…400일 만에 무대 오른 뉴욕필

"오래 꿈꿔온 순간"…400일 만에 무대 오른 뉴욕필

객석 줄이고 관객은 코로나 음성·백신 확인 거쳐야 입장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이 순간을 오랫동안 꿈꿔 왔습니다."

미국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대표해 지휘자인 에사 페카 살로넨이 무대에 올라 관객에게 인사했다.



뉴욕 필하모닉이 14일(현지시간) 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지난해 3월 10일 공연을 끝으로 공연을 중단한 지 정확히 400일 만에 관객을 만났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공연은 링컨 센터 게펜 홀이 개보수 중이어서 3㎞ 정도 떨어진 허드슨 야드에 있는 셰드 문화센터에서 열렸다.

프랭크 후앙 악장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이 순간을 그리워했다는 것을 깨닫고 행복감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연주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또 입으로 불어야 하는 금관악기나 목관악기 없이 23명의 현악 연주자들만으로 공연을 진행했다.

뉴욕 필하모닉은 한 시간 동안 캐롤라인 쇼의 간주곡, 장 시벨리우스의 '라카스타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메타모르포젠' 등의 음악을 선보였다.

객석에서도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의자 간격을 3m 정도로 벌렸다. 통상 1천200명 정도 수용하지만 150명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또 전자티켓을 발행했으며, 입장 때는 체온도 측정했다. 관객은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나 최소 14일 이전에 백신을 접종했다는 증명서를 제시토록 했다.

한편 뉴욕 필하모닉의 연주자들은 코로나19로 공연을 하지 못하는 동안 월급이 삭감됐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일부 연주자들은 뉴욕시를 돌아다니며 소규모 순회공연을 펼치기도 했으며, 또 코로나19 규제가 상대적으로 약한 플로리다에서 4중주 공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뉴욕 필하모닉은 게펜 홀이 재개장하는 2022년 9월 전까지 앨리스 털리홀과 로즈극장에서 정기 공연 재개를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ayy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