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스타렉스는 잊어라"…'미래 모빌리티' 현대차 스타리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6 08:00   수정 2021-04-16 09:51

[시승기] "스타렉스는 잊어라"…'미래 모빌리티' 현대차 스타리아

[시승기] "스타렉스는 잊어라"…'미래 모빌리티' 현대차 스타리아

고객 요구에 맞춰 다양한 용도로 활용…벨트라인 낮춰 가시성 높여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스타렉스의 후속 모델이 아니다.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첫 번째 스텝이다."

현대차[005380]는 22년만에 선보인 다목적차량(MPV) 스타리아를 이렇게 소개했다.

'학원차'라는 인식이 강했던 스타렉스와 달리 스타리아는 차량을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니라 다양한 고객의 니즈(요구)에 맞춘 공간으로 활용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지난 15일 열린 미디어 시승 행사에서 스타리아를 체험했다.

주차장에 세워진 스타리아의 첫인상은 당초 기대보다 평범했다. 하지만 후드와 범퍼를 가로지르는 얇고 긴 차폭등(포지셔닝 램프)과 8개 아이스 큐브 타입의 풀 LED에 불이 들어오자 차명처럼 별 사이를 유영하는 우주선과 같은 외관이 빛을 발했다.

특히 실제로 시승 도중 도로를 주행하는 다른 스타리아의 모습은 마치 미래 도시에 온 것 같은 인상을 줬다.

기존 스타렉스가 이용자의 목적에 따라 구입 후 개조가 비일비재했다면 스타리아는 아예 목적에 맞게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다양한 모델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승용 고급 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는 7·9인승이고, 일반 모델인 스타리아는 9·11인승인 투어러와 3·5인승인 카고 등으로 구성돼 있어 원하는 목적에 맞게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이날 시승한 차량은 스타리아 라운지 2.2 디젤 7인승 모델이다.



스타리아의 전고는 1천990㎜로, 최대 실내 높이는 1천379㎜다. 키 130㎝ 안팎의 초등학생은 머리를 숙이지 않고 차 안에서 이동이 가능한 셈이다. 실제로 탑승시 몸을 크게 숙이지 않고 쉽게 옆 좌석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기착지인 김포 캠프원스튜디오까지 가는 17㎞ 구간에서는 주최 측이 운전하고 기자는 2열에 탑승해 소위 쇼퍼드리븐(차주가 뒷좌석에 앉는 차)을 체험했다.

공교롭게도 쇼퍼드리븐 구간에서 급하게 써야 할 기사가 있어 노트북을 꺼냈다.

주행 도중 차량의 흔들림이나 승차감을 고려하면 사무실처럼 안정적인 환경은 아니었지만 당장 급한 업무를 처리하는 데에는 큰 지장이 없었다.

센터 콘솔에 있는 220V 콘센트로 배터리 잔량이 30%에 불과한 휴대폰을 충전하며 방전 걱정 없이 편하게 업무를 볼 수 있었다.

다만 방지턱을 넘을 때는 충격이 고스란히 몸으로 전해져 다소 아쉬웠다.

잠시 하던 일을 멈추고 창밖을 내다보자 바깥 풍경이 시원하게 한 눈에 들어왔다.

스타리아는 벨트라인을 최대한 낮추고 통창형인 파노라믹 윈도우를 적용했다. 옆면에서 보면 차량의 절반 정도를 창문이 차지하고 있을 정도다. 스타렉스 등 기존 차량과 가장 큰 차이다. 이는 후면부의 넓은 뒷유리와 함께 미래 지향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기착지에서는 스타리아 라운지 9인승과 스타리아 투어러 11인승 등 다른 모델의 내부를 살펴볼 수 있었다.

스타리아 라운지 9인승의 2열에는 180도 회전이 가능한 스위블링 시트가 장착돼 있다. 기차로 MT를 갈 때처럼 좌석을 뒤로 돌려 서로 마주 보며 얘기를 나눌 수 있고, 시트를 90도 회전해 카시트를 편리하게 장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다만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시트를 손으로 돌리는 것은 의외로 쉽지 않았다. 시트 아래쪽에 위치한 버튼의 위치도 불편했고, 나중에 카시트를 장착하고 아이까지 태운 뒤 제자리로 돌리는 것은 다소 버거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후 자유로 등을 거쳐 출발지로 돌아오는 57㎞ 구간은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차로 유지 보조 등 현대차가 기본으로 탑재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작동하니 운전이 한결 수월했고, 2열에 앉았을 때보다 승차감은 더 뛰어났다.

이번 시승에서 체험하지는 못했지만 스타리아 라운지와 투어러는 '후석 뷰'를 선택하면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2∼4열 탑승객을 볼 수 있고 후석 대화모드와 연계해 마치 옆에서 대화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이날 시승 구간에서는 기분 탓인지 우연인지 유독 스타렉스가 많이 눈에 띄었다. 스타리아가 단종되는 스타렉스를 대체해 '학원차'를 넘어 고급 대형 승용차를 원하는 가족, 비즈니스 고객 등 다양한 수요층을 끌어당길지 지켜볼 일이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