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레깅스 사랑에…애슬레저 의류 브랜드 매출 '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8 14:00   수정 2021-04-18 18:09

MZ세대의 레깅스 사랑에…애슬레저 의류 브랜드 매출 '쑥'

MZ세대의 레깅스 사랑에…애슬레저 의류 브랜드 매출 '쑥'

마케팅 등 비용 증가에 영업이익은 감소·적자 전환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레깅스를 앞세운 '애슬레저'(운동과 여가를 뜻하는 '애슬레틱'과 '레저'의 합성어) 의류 브랜드의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마케팅과 투자 비용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이 줄거나 적자로 돌아선 기업이 잇따라 실속은 없었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1천397억원으로 전년(640억원)의 2배 이상 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애슬레저 의류 브랜드 '젝시믹스'와 남성 가죽·패션·잡화 브랜드 등을 거느리고 있다. 이중 주력 사업인 젝시믹스로만 매출 1천94억원을 달성했다.

젝시믹스의 경쟁사인 안다르도 지난해 매출이 759억원으로 전년보다 5.3% 증가했다.

또 다른 애슬레저 의류 브랜드 '뮬라웨어'를 운영하는 뮬라도 매출은 2019년 295억원에서 지난해 453억원으로 53.1% 뛰었다.

애슬레저 의류 브랜드의 매출 호조에는 전 세계적인 애슬레저 의류 유행과 함께 요가나 필라테스 등 실내 운동의 인기가 영향을 미쳤다.

코로나19로 집이나 집 근처에 외출할 때 편히 입을 수 있는 '원마일웨어'를 찾는 수요가 20~30대를 중심으로 증가한 것도 한몫했다.



그러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각종 관리·판매비가 늘어나 내실은 안 좋았다.

안다르는 지난해 88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전년에 이어 적자를 지속했다. 뮬라는 지난해 14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적자 전환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의 영업이익은 81억원으로 17.7% 줄었다.

이들 업체는 새로운 소비층으로 떠오른 MZ세대(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의 합성어) 사이에서 애슬레저 의류 유행이 지속하고 있어 시장 전망은 밝게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매출 증대와 수익성 제고를 위해 상품 라인을 저가부터 고가까지 다양화하는 한편 해외 시장 진출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젝시믹스의 선전에 힘입어 올해 매출 목표를 작년의 2배로 잡고 있다.

기성 패션 브랜드도 애슬레저 의류 시장에 뛰어들면서 고객 쟁탈전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브랜드인 구호는 지난 2월 구호 특유의 미니멀한 감성으로 재해석한 요가복, 브라톱, 레깅스 등을 출시했다.

luc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