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코로나 피해 진정세…상파울루주 "연내 모든 성인 접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0 09:07   수정 2021-04-20 09:14

브라질 코로나 피해 진정세…상파울루주 "연내 모든 성인 접종"

브라질 코로나 피해 진정세…상파울루주 "연내 모든 성인 접종"

신규 확진 3만명대 초반으로 줄어…하루 사망자 1천명대 유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코로나19 피해가 모처럼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 집계를 기준으로 이날까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확진자는 1천397만3천695명으로 전날보다 3만624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는 최근 7만∼8만 명대를 계속하다가 전날 4만 명대에 이어 이날은 약 3만 명으로 줄었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1천347명 많은 37만4천682명으로 증가했다.

지난주 3천∼4천 명대였던 하루 사망자는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1천 명대를 유지했다.

주요 매체로 이루어진 언론 컨소시엄이 발표하는 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지난 12일 3천125명 이후 감소세를 계속했으며 이날은 2천860명으로 나왔다.

그러나 브라질의 100만 명당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달 들어 미주대륙에서 가장 많아졌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구축한 데이터 사이트 '아워 월드 인 데이터'(Our World in Data)를 기준으로 브라질의 100만 명당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 14일 현재 1천756명으로 나왔다.

브라질 다음으로 페루(1천722명), 미국(1천713명), 멕시코(1천646면), 파나마(1천434명), 콜롬비아(1천342명), 칠레(1천317명), 아르헨티나(1천310명), 볼리비아(1천83명), 에콰도르(1천3명) 등이 뒤를 이었다.

브라질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많이 보고되는 상파울루주에서는 올해 말까지 모든 성인에게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백신인 코로나백 3천만회분을 추가 구매하기로 했다면서 연말까지 모든 성인에게 접종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상파울루주의 전체 인구는 4천500만명 수준이다.

상파울루주 정부 산하 부탄탕 연구소는 시노백과 함께 코로나백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이후 코로나백을 수입·생산하고 있다. 수입·생산된 코로나백 일부는 연방 보건부의 국가예방접종계획에 전달돼 다른 지역으로 공급되고 있다.

한편, 이날까지 브라질의 백신 1차 접종자는 전체 국민의 12.59%인 2천665만4천459명이다. 이 가운데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1천13만1천323명으로 전체 국민의 4.78%에 해당한다.



fidelis21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