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사 투숙 파키스탄 호텔서 폭탄테러…4명 사망(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2 14:31  

中대사 투숙 파키스탄 호텔서 폭탄테러…4명 사망(종합)

中대사 투숙 파키스탄 호텔서 폭탄테러…4명 사망(종합)

대사는 당시 현장에 없어…테러 표적이었는 지 불분명

파키스탄 탈레반 배후 자처 "자폭테러였다"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이재영 기자 = 파키스탄 남서부 한 호텔에서 21일(현지시간) 폭탄 테러로 최소 4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부상자 가운데 한 명은 경찰이며 중상자가 여럿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테러는 발루치스탄주(州) 퀘타의 세레나호텔 주차장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현지매체 ARY뉴스에 "폭발물로 가득 찬 차 한 대가 호텔에서 폭발했다"라고 설명했다.

폭발은 폭발물을 실은 차량이 주차장에 진입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셰이크 라시드 아마드 파키스탄 내무장관은 농롱 파키스탄 주재 중국대사가 세레나호텔에 투숙하고 있었지만, 테러가 발생했을 땐 현장에 없었다고 밝혔다.

중국대사는 이날 잠 카말 발루치스탄 주지사와 만났다고 리아콰트 샤와니 주정부 대변인이 밝혔다.

농롱 대사는 테러 이튿날인 22일 라샤카이 경제특구(SEZ)를 방문한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는 등 현재 정상적으로 일정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발루치스탄주 내무장관도 농롱 대사 일행이 퀘타 방문일정을 정상적으로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과 아프가니스탄과 맞닿은 발루치스탄주는 광물자원이 풍부하며 이를 더 차지하려는 지역 민족주의자들의 폭동이 이어지는 곳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또 발루치스탄주 과다르항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계획을 핵심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이번 테러가 농롱 대사 일행을 겨냥한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이전에 발루치스탄주 내 중국인이나 시설을 파키스탄 탈레반이나 민족주의자들이 공격한 적 있다고 전했다.

파키스탄 탈레반 이날 테러 몇 시간 뒤 배후를 자처했다.

탈레반 대변인은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이번 사건은) 우리의 자살폭탄 대원이 폭발물이 가득 찬 자신의 차량으로 호텔에서 벌인 자살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외신들은 발루치스탄주에는 탈레반 외에도 발루치스탄해방전선(BLF), 발루치스탄해방군(BLA), 이슬람국가(IS) 추종 단체 등도 활발히 활동해 테러 주체를 바로 특정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honk021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