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분기 5G폰 시장서 4위 그쳐…애플·중국업체에 밀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2 07:00  

삼성 1분기 5G폰 시장서 4위 그쳐…애플·중국업체에 밀렸다

삼성 1분기 5G폰 시장서 4위 그쳐…애플·중국업체에 밀렸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4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분기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1천700만대를 출하해 12.7%의 점유율로 4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4천40만대를 내놓아 30.2%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2위 오포(2천150만대·16%), 3위 비보(1천940만대·14.5%) 등이 뒤를 이었다. 샤오미는 삼성과 간소한 차이로 5위(1천660만대·12.4%)였다.

삼성전자는 5G 시장 초기였던 작년 동기 830만대를 출하해 34.6%로 5G 스마트폰 시장 1위였지만, 1년 만에 상위권을 애플과 중국 업체에 내줬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S21을 조기 출시하고, 5G를 지원하는 갤럭시A 시리즈를 공격적으로 내세웠지만, 아이폰의 인기와 중국에서의 미미한 영향력을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SA는 "애플의 첫 5G 아이폰인 아이폰12가 새 디자인, 경쟁력 있는 가격 정책으로 중국, 유럽, 미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화웨이의 5G 스마트폰 추락 이후 중국 내 5G 수요를 오포, 비보, 샤오미가 나눠 가졌다"고 분석했다.

특히 오포는 작년 동기(170만대)와 비교해 출하량을 1천165%나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비보의 성장률은 646%, 샤오미의 성장률도 564%에 달했다. 반면 삼성전자 성장률은 105%에 그쳤다.

1분기 글로벌 5G 스마트폰 출하량은 1억3천390만대로, 작년 동기(2천400만대)보다 456% 성장했다.

srch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