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썽꾸러기 유기견의 '개과천선'…美 경찰견으로 발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8 15:00  

말썽꾸러기 유기견의 '개과천선'…美 경찰견으로 발탁

말썽꾸러기 유기견의 '개과천선'…美 경찰견으로 발탁

주인에게 두차례 양육포기 아픔 겪어

보호소 직원과 조련사가 재능 알아봐

똑똑하고 사람 기쁘게 해주려는 욕구 강해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사람들이 골치 아프다고 여겼던 행동들이 실은 경찰 업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우리가 그간 찾아오던 재능이었어요."

미국에서 동물 보호 시설에 있던 '말썽꾸러기' 유기견이 영특한 재능을 인정받고 경찰견으로 거듭나 화제다.

8일 미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뉴저지주 벌링턴 카운티 동물 보호소에 수용돼 있던 벨기에 말리노이즈 품종의 개 '애로(Arrow)'는 최근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샘프턴시의 첫 지역 경찰견(K-9)으로 발탁됐다.

애로와 같은 견종은 고강도의 훈련을 잘 견뎌내는 능력이 탁월해 많은 나라에서 군견 또는 구조견으로 활용되고 있다. 애로 역시 약 3개월 동안 마약탐지와 순찰 등의 훈련을 받았다.

애로가 지금은 어엿한 경찰견이 됐지만, 이전에는 주인들의 양육 포기로 두 차례나 동물 보호소로 인도됐다. 한 번은 같이 사는 다른 동물과 어울리지 못해서, 또 한 번은 주인의 아내를 과잉보호하는 성격 때문이었다.

이 때문에 애로는 지난해 초부터 8개월간 보호소에 있었지만, 데려가겠다는 사람이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보호소 직원 뎁 부치는 애로가 말썽을 피운다고 생각한 예전 주인들과 달리 '어딘가 특별한 점이 있다'고 느꼈다.

부치는 "특히 말리노이즈와 같은 개들의 뇌는 회전이 빠르고 우리에 갇히면 심하게 흥분한다"고 말했다.



잠재성을 알아본 부치는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에 애로를 소개하는 글을 올렸고, 장애인 보조견 훈련사 앤절라 코너가 이를 보고 찾아왔다.

코너가 직접 만난 애로는 똑똑하고, 사람을 기쁘게 해주려는 욕구가 크며, 간식과 장난감을 통한 동기 부여가 강했다. 이런 성격은 보조견보다는 경찰견과 더 잘 맞을 것이라고 그는 판단했다.

지난해 여름 그렇게 경찰견 훈련소로 가게 된 애로는 9월부터 직접 현장에도 투입됐다. 임무는 순찰 및 마약 탐지였다.

애로를 다루는 핸들러(경찰견을 훈련하는 경찰관) 카일 히슬리는 "애로는 언제 일을 해야 하고 언제 그만둬야 하는지를 잘 안다"면서 "지역 주민들도 모두 경찰견이 생겨 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말썽꾸러기에서 의젓한 경찰견이 된 애로와 다시 만난 부치는 "꼭 안아주고 싶지만 이젠 그럴 수 없다"고 아쉬워하며 간식 꾸러미를 선물했다.

애로의 개과천선을 직접 목격한 이 보호소는 앞으로도 수용하고 있는 동물들의 장점을 평가하는 데에 좀 더 집중할 예정이다.

보호소장 에리카 헤인스는 "어디로 입양 보내야 할지를 판단하기 위해 동물들의 행동을 면밀하게 살펴보고 분석하고 있다"면서 "보호소로 오는 많은 개가 특별한 관리를 필요로 하는 것은 사실이다. 우리가 그런 관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ku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