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상무차관, '북중 접경' 단둥 찾아 "RCEP 기회 잡아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8 12:33  

中상무차관, '북중 접경' 단둥 찾아 "RCEP 기회 잡아야"

中상무차관, '북중 접경' 단둥 찾아 "RCEP 기회 잡아야"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상무부 부부장(차관)이 북중 교역거점인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방문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대해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현지매체 단둥신문망에 따르면 왕서우원(王受文) 상무부 부부장은 지난 16일 단둥에서 열린 변경경제합작구 좌담회에 참석해 "RCEP의 중대한 기회를 서둘러 잡아 미리 구도를 계획하고 더 나은 지역경제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RCEP에는 중국과 한국을 비롯해 아세안 10개국과 일본·호주·뉴질랜드 등 15개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북한은 회원국이 아니다. 중국은 미국과의 갈등에 대응해 RCEP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왕 부부장은 "변경경제합작구 등을 주변국과의 협력을 심화하는 주요 플랫폼으로 삼고, 개혁혁신으로 국경지역 개방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단둥의 입지상 우위에 의지해 국제전자상거래 등 새로운 경제협력모델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단둥시는 그동안 북중 양측 접경주민간의 무역 활성화를 위해 일정 금액에 대해 면세 혜택을 주는 궈먼완(國門灣) 호시(互市)무역구를 운영해왔지만, 북한의 핵실험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속에 기존 구상이 제대로 실현되지 않은 상황이다.

단둥시는 최근 들어 기존 호시무역구 외에 '호시무역 혁신발전구'를 건설하며 한국과 일본 기업을 유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개정된 중국의 호시무역 관련 정책에 따르면 북한산 물품에 대해서만 면세 혜택을 부여했던 과거와 달리, 북한·한국·일본·러시아·몽골 등 5개국 제품으로 혜택 범위를 확대했다.

단둥으로서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북중 경제협력이 가시화되지 않는 상황에서, 한국과 일본 등 인접국 기업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로를 모색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코트라 선양(瀋陽) 무역관 등이 14일 단둥에서 주최한 '한중 해상교역 및 지적재산권 보호 설명회'에서는 궈먼완 호시무역구 관계자가 중국의 호시무역정책에 대해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bs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