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가 사람보다 6배 많다…지구 총합 500억마리 추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8 15:56  

새가 사람보다 6배 많다…지구 총합 500억마리 추산

새가 사람보다 6배 많다…지구 총합 500억마리 추산

호주 연구진 분석결과…참새 등 4종은 10억 마리 넘어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지구상에는 인류의 6배에 달하는 500억 마리에 달하는 새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17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뉴 사우스 웨일스 대학 연구팀은 세계 최대 생물다양성 시민 과학 프로젝트 중 하나인 '이 버드'(eBird)의 조류 관찰자 기록을 바탕으로 약 9천700종에 달하는 조류의 수를 계산했다.

연구팀은 거의 모든 조류 종의 개체 수를 추정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하기 위해 전문적인 과학적 관찰과 함께 기록을 수집했다.

그 결과 흔한 새들은 비교적 적고, 많은 수의 종들은 희귀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구체적으로 추정 중간치에 따르면 지구상 조류의 수는 모두 500억 마리로 전 세계 인구의 6배에 달했다.

지구상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참새와 유럽 찌르레기, 고리부리 갈매기, 제비 등은 각각 10억 마리가 넘어 이른바 '빌리언 클럽'에 들었다.

호주에 사는 새 중 오색앵무(1천900만 마리), 큰유황앵무(1천만 마리), 웃는 물총새(340만 마리) 등 여러 종은 수백만 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많은 종은 개체 수가 많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생태학자 윌 콘웰은 "희귀한 데는 여러 자연적 이유가 있을 수 있다"면서 "어떤 종은 한 섬에서만 살거나, 산의 꼭대기에서만 서식할 수 있다. 인류로 인해 희귀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모델을 통해 어떤 종이 개체 수가 감소하고, 어디서 보존 노력이 필요한지에 관한 계획을 세울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조류 관찰자 및 전문가의 조류 종에 관한 모니터링 기록을 결합하면 시민 과학(citizen science)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확실성을 어느 정도 조정한 모델을 개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민 과학이란 자연 세계와 관련한 데이터의 수집 및 분석, 발견 및 결과 해석에 일반 대중 구성원이 참여하는 것으로, 전문 과학자 및 기관과 협업으로 수행되기도 한다.

콘월은 이번 연구가 과학적 데이터와 시민 과학의 데이터를 결합, 기존 전문 과학자들의 연구 대상이 아니었던 조류들에 대한 공백을 메울 수 있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