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후베이 시장 가스폭발 참사 150명 사상…폭격 맞은듯 처참(종합2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3 23:32   수정 2021-06-14 12:08

중국 후베이 시장 가스폭발 참사 150명 사상…폭격 맞은듯 처참(종합2보)

중국 후베이 시장 가스폭발 참사 150명 사상…폭격 맞은듯 처참(종합2보)

최소 12명 사망…휴일 아침 장 보러 나온 주민들과 상인들 참변

中지도부 창당 100주년 분위기 영향 촉각…시진핑 "엄중히 책임 추궁"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13일 중국 후베이성 스옌(十堰)시의 식료품 시장에서 가스 폭발로 150명이 숨지거나 다치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대규모 인명 피해를 초래한 이번 사건이 내달 1일 열릴 창당 100주년 행사 분위기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대중에게 엄격한 책임 추궁을 약속하는 등 민심 수습에 나섰다.

13일 온라인 매체 펑파이(澎湃)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이하 현지시간)께 스옌시 장완(張灣)구 주택가의 한 식료품 시장에서 갑자기 큰 폭발이 일어나 일대 건물들이 크게 파손됐다.

당시 시장에는 장을 보거나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나온 시민들이 많았다.



중국 매체들이 보도한 사진과 영상을 보면 폭발 사고가 난 시장 일대는 마치 폭격을 맞은 듯 폐허처럼 변했고 도로 한복판까지 건물 잔해가 날아가 쌓였다.

폭발이 일어난 2층짜리 시장 건물 주변에 주차된 차량 수십대는 어지럽게 널브러진 채 지붕 위에 뿌연 재를 잔뜩 뒤집어 쓰고 있어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모습이었다.

폭발 사고가 난 시장 건물은 긴 2층 형태로 주변에는 고층 아파트가 빽빽이 들어서 있었다.

마치 지진 현장처럼 잔햇더미 곳곳에 사람들이 매몰되면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당국은 오후 2시 무렵까지 150명이 현장에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며 이 중 12명이 숨지고 138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부상자 중 37명은 중상이다.

구조와 수색 작업이 동시에 진행 중이어서 사상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당국은 가스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 목격자는 펑파이에 "아침 식사를 하려고 시장 쪽으로 가고 있었는데 거대한 폭발 소리가 나더니 시장 건물이 무너지고 순식간에 벽돌과 돌들이 사방으로 날아갔다"고 말했다.

스옌시 정부는 이날 밤 개최한 브리핑에서 소방관 등 2천명의 인력을 동원해 매몰자 구조 및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왕쭝린(王忠林) 후베이성 성장이 직접 현장에 나가 구조를 지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옌시 정부는 폭발 사고가 난 건물이 1990년대초에 지어진 2층짜리 건물이며 현재 일대 900여 가구 및 상점은 모두 긴급 대피했다고 밝혔다.

대형 참사가 발생하자 최고 지도자인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은 '중요 지시'를 내리고 "가스 폭발 사고로 심각한 인명 피해를 초래해 심각한 교훈을 남겼다"며 "조속히 원인을 찾아내고 엄중하게 책임을 추궁하라"고 요구했다.

시 주석은 "최근 전국적으로 여러 곳에서 안전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숨겨진 각종 안전 문제를 찾아내고 중대 사고 발생을 예방함으로써 인민 군중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사회 안정을 수호해 창당 100주년을 위한 양호한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