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나면 폭염"…유엔 기후변화 보고서 경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23 19:07  

"코로나 끝나면 폭염"…유엔 기후변화 보고서 경고

"코로나 끝나면 폭염"…유엔 기후변화 보고서 경고

지구 온난화 따른 대규모 참사 우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지구 온난화가 대규모 참사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AFP 통신은 23일 온난화와 관련해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작성한 보고서 초안을 인용, 코로나19 다음에 온난화에 따른 폭염이 대규모 사망의 원인이 될 개연성을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내년 2월 공식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보고서는 지구의 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0.4℃, 즉 산업화 이전보다 1.5℃ 오를 경우 지구 인구의 14%가 5년마다 최소 한 차례 극심한 폭염에 노출될 것으로 추정했다.

IPCC는 2018년 발간한 보고서에선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1.5℃ 상승하는 시기를 2030∼2052년으로 전망한 바 있다.

IPCC는 특히 개발도상국들의 대도시에서 폭염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건강한 성인은 '습구온도'(wet-bulb temperature)가 35℃를 넘는 상황에서 생존하기 어렵다.

습구온도는 온도계를 증류수에 적신 상태에서 측정하는 기온으로, 일반적으로 쓰이는 건구온도와 다르다.

AFP는 이미 지구 온난화가 대규모 인명피해를 초래해왔다고 지적했다.

2015년 인도와 파키스탄에서는 습구온도로 30℃를 기록한 폭염의 영향으로 4천명 이상 사망했다.

앞서 2003년에는 서유럽에서 폭염의 여파로 5만명 이상 목숨을 잃었다.

폭염은 열사병, 심장마비, 탈수증을 유발하며 인체를 극한 상황으로 몰아갈 수 있다.

보고서는 중국 중부와 중앙아시아에서 온난화로 인한 피해가 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프리카의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도 폭염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지구 온난화가 가뭄, 홍수, 사이클론 등 이상 기후로 경제 및 자연에 미칠 악영향도 우려했다.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4℃ 상승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세계 GDP(국내총생산)가 10∼23%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또 보고서는 지구의 많은 육지와 담수, 해양이 기후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한계에 거의 도달했다며 생태계 파괴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2∼3℃ 따뜻해질 경우 육상과 바다의 생물 종의 최대 54%가 멸종 위기에 처할 것으로 전망됐다.

noj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