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일본 대사 지낸 케네디 딸 호주 대사로 곧 지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7-24 06:45   수정 2021-07-24 07:02

"바이든, 일본 대사 지낸 케네디 딸 호주 대사로 곧 지명"

"바이든, 일본 대사 지낸 케네디 딸 호주 대사로 곧 지명"

바이든, 케네디家와 특별한 인연…케네디 동생 부인은 오스트리아 대사에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에서 일본 대사를 지낸 캐럴라인 케네디(63)를 호주 대사에 곧 지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CNN방송은 23일(현지시간) 인선 상황을 잘 아는 3명의 소식통을 인용, 이렇게 보도했다.

캐럴라인 케네디는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딸로 바이든 대통령의 오랜 지인이자 지지자다.

지난해 대선과정에서도 일찌감치 지지를 표명하는 한편 바이든 대통령을 대선후보로 확정하는 민주당 전당대회 연사로도 등장했다.

캐럴라인 케네디의 호주 대사 낙점은 중국 견제를 위해 태평양 지역에 두는 바이든 행정부의 높은 우선순위를 반영하는 것으로 CNN방송은 분석했다.

호주는 미국의 정보동맹 '파이브아이즈' 회원국이자 미국이 일본, 인도와 대중 공조를 위해 구성한 비공식 협력체 '쿼드' 일원이다.

캐럴라인 케네디가 낙점된다면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인 2013∼2017년 일본 대사를 지내 인도태평양 지역 현안에 밝다는 점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과 케네디가(家)의 특별한 인연 역시 낙점 요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젊은 시절 자신과 같은 아일랜드계 가톨릭 신자인 존 F. 케네디의 대통령 당선을 지켜보며 정치인의 꿈을 키웠다. 미국 대통령 중 가톨릭 신자는 케네디와 바이든뿐이다.

2009년 작고한 케네디 전 대통령의 남동생 테드 케네디 전 상원의원의 격려도 바이든 대통령이 정치인의 길을 계속 걷는 원동력이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1972년 상원의원에 당선되자마자 자동차 사고로 아내와 딸을 잃었다. 그가 상심에 빠져 정치를 그만둘 생각에 취임 선서에 나타나지 않자 테드 케네디가 병원으로 의회 인사를 보내 선서를 하도록 도와줬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중에 의회에서 만났을 때 테드 케네디가 자신을 동생처럼 대해줬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테드 케네디의 부인 빅토리아 케네디를 오스트리아 대사에 지명하기도 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캐럴라인 케네디가 다섯 살 때인 1963년 암살당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의 동생 로버트 케네디도 1968년 암살당했고 캐럴라인 케네디의 남동생도 1999년 비행기 사고로 숨지는 등 가문에 비극이 이어졌다.

na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