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깅하던 판사 향해 차 돌진…CCTV 피살 영상에 인도인 공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7-30 12:09   수정 2021-07-30 17:32

조깅하던 판사 향해 차 돌진…CCTV 피살 영상에 인도인 공분

조깅하던 판사 향해 차 돌진…CCTV 피살 영상에 인도인 공분

숨진 판사, 조폭 사건 주로 맡아…네티즌 "이번 사건은 빙산의 일각"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조직 폭력 사건을 주로 담당하던 인도의 한 판사가 새벽에 조깅하던 도중 뒤에서 고의로 달려든 차량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이 장면은 폐쇄회로TV(CCTV)에 생생하게 촬영돼 유포되면서 현지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30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5시께 동부 자르칸드주 단바드의 자택 근처에서 조깅하던 우탐 아난드 판사가 3륜 택시(오토릭샤)에 치여 사망했다.

3륜 택시는 달아났고 경찰은 이 사건을 단순 뺑소니 사고로 수사했다.

하지만 이후 인근 CCTV에 찍힌 현장 영상이 공개되면서 분위기는 완전히 뒤바뀌었다.

영상을 살펴보면 아난드 판사는 왕복 4차선 도로변을 따라 뛰고 있었다. 이어 등장한 3륜 택시는 1, 2차선 경계선에서 도로변으로 방향을 꺾은 후 판사를 향해 속도를 늦추지 않은 채 달려들었다.

무방비 상태로 들이 받힌 판사는 나뒹굴었고 이 차는 정차도 하지 않은 채 그대로 도망갔다.

아난드 판사는 행인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새벽 조깅하던 판사 향해 차 돌진…CCTV로 드러난 범행 / 연합뉴스 (Yonhapnews)

경찰은 CCTV영상이 공개되자 해당 사안의 성격을 뺑소니 사고에서 살인 사건으로 변경한 후 수사를 확대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을 살펴보면 차가 아난드 판사를 고의로 친 것을 명확히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3륜 택시를 찾아 압수했고 택시 운전사 등 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

아난드 판사는 단바드에서 조직 폭력 관련 살인 사건을 많이 다뤄왔다고 NDTV는 보도했다. 최근에도 폭력배 2명에 대한 보석 신청을 허가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아난드 판사의 가족은 경찰이 수사에 늑장을 부리고 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자르칸드주 법원장인 라비 란잔은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을 경우 중앙수사국(CBI)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경고했다.

N.V. 라마나 인도 대법원장도 "이번 사안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신경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도 들끓었다.

브리지 쿠마르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판사들은 거대한 압력에 시달리고 있으며 때로는 뺑소니라는 이름으로 살해당한다"고 개탄했다.

메흐무드 프라차도 "이런 일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것"이라고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