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이 '악성종양' 비난하자마자 홍콩, 최대 교사노조와 절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8-01 09:44  

中언론이 '악성종양' 비난하자마자 홍콩, 최대 교사노조와 절연

中언론이 '악성종양' 비난하자마자 홍콩, 최대 교사노조와 절연

홍콩보안법에 따른 교과과정 개편·교원자격 박탈 등에 이은 조치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 관영매체가 홍콩 최대 교사노조에 대해 '악성종양'이라고 비난하자마자 홍콩 정부가 해당 노조와 관계를 끊었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후 교과과정이 대폭 개편되고 공립대학들이 잇따라 학생회와 관계를 끊거나 지원 중단을 발표한 가운데, 홍콩 교육계에 대한 압박이 거세지는 모양새다.

1일 명보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홍콩 교육부는 전날 밤 성명을 통해 홍콩 최대 교사노조인 홍콩직업교사노조(香港敎育專業人員協會·PTU)에 대해 "정치단체와 다를 바 없다"며 해당 노조와 일체의 업무관계를 끊겠다고 발표했다.

교육부는 2019년 반정부 시위 당시 일부 교사와 학생들이 폭력적이고 불법적인 행동에 참여할 때 노조가 이들을 말리지는 않고 오히려 부추겼다면서 최근 몇년간 해당 노조가 보인 언행은 교육 전문가와 관계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노조가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추모 집회를 주최해온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支聯會·지련회)와 민간인권전선 등 친중 진영에서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를 제기하는 시민단체에 참여한 것도 문제 삼았다.

홍콩 교육부의 이같은 발표는 인민일보와 신화통신 등 중국 관영매체가 해당 노조를 강력 비판하는 논평을 내보낸 지 몇시간 만에 이뤄졌다.

전날 인민일보는 홍콩직업교사노조가 교육과 전문성에 반하고 홍콩을 혼란에 빠트린 반중 행동을 부추겼다고 비판했다.

신화통신은 해당 노조가 홍콩 의회인 입법회의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에 가담하고 수업 보이콧을 부추기고, 학생들에 악영향을 끼치는 교사와 폭도들을 지원했다고 비판했다.

홍콩직업교사노조는 중국 매체의 비판에 자신들은 교사의 권리와 학생의 안전, 국가의 발전에 관심을 기울여왔으며, 줄곧 홍콩의 독립을 반대해왔고 학생들의 시위 참여를 독려하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이에 앞서 노조는 지난주 지련회 탈퇴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신화통신은 노조가 지련회를 탈퇴했다고 해서 그간의 법적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면서 "홍콩 교육이 제자리를 찾기 위해서는 홍콩직업교사노조에 대한 조사가 진행돼야하며 악성종양은 뿌리뽑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6월 30일 홍콩보안법 시행후 교육부는 친중 진영에서 2019년 시위 당시 학생들에 악영향을 끼쳤다고 비판한 고등학교 교양과목 '통식'을 전면 개편하고 전 학년에 홍콩보안법 교육 관련 지침을 내려보내는 등 교육과정 손보기에 나섰다.

일부 교사에 대해서는 수업 내용을 문제 삼아 교원 자격을 박탈하기도 했다.

또 홍콩 공립대학들은 학생회와 절연을 발표하거나 학생회비 수납 지원을 중단하며 학생회와 거리두기에 나섰다.

홍콩 대학 학생회는 2019년 반정부 시위 당시 민주진영과 함께 정치·사회적 문제 제기의 선봉에 섰다.

pret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