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주간전망> 셧다운 우려·파월 증언에 변동성 커질 듯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6 07:00  

<뉴욕증시-주간전망> 셧다운 우려·파월 증언에 변동성 커질 듯

<뉴욕증시-주간전망> 셧다운 우려·파월 증언에 변동성 커질 듯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27~1일) 뉴욕증시는 정치적 불확실성과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들의 발언, 주요 경제 지표 등을 주시하며 변동성이 큰 한 주를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7일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이 1조 달러 규모의 초당적 인프라 법안을 표결에 부치겠다고 공언한 시점이다.

일단 민주당 최고 지도부는 이번 주에 1조 달러의 인프라 법안과 3조5천억 달러의 지출안에 대한 표결을 모두 강행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 진보파와 온건파 간 이견으로 두 법안 모두 통과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진보파들은 3조5천억 달러 규모의 법안을 먼저 통과시키자고 주장하며 1조 달러의 인프라 법안을 막겠다고 위협하고 있으며, 온건파들은 1조 달러 법안을 먼저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데드라인을 27일로 정했으나 법안이 표결에 부쳐질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또 다른 이슈는 오는 1일 미국의 연방정부 셧다운(부문 업무정지) 가능성이다.

하원은 셧다운을 막기 위한 임시예산안과 부채한도를 유예하는 방안을 통과시켰으나 상원에서는 공화당의 반대로 표결조차 못 하고 있다.

공화당은 임시예산안에서 부채한도 유예안을 뺄 경우 이를 지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이번 주 30일 임시예산안 표결 데드라인을 앞두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금융시장에 불안을 드리울 수 있다.

셧다운이 당장 금융시장에 부정적 영향은 주지 않겠지만, 셧다운으로 부채한도 협상은 더욱 어려워질 수 있어 금융시장의 불안이 커질 수 있다.

미 재무부는 10월 중순경 자금이 고갈될 수 있다며 부채한도를 서둘러 상향하거나 유예하지 않으면 금융시장에 상당한 혼란이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2011년 부채한도 상향 문제로 의회의 논란이 계속되는 동안 미국의 디폴트 위협이 커지면서 주가지수가 크게 하락한 바 있다. 당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미국의 신용등급을 처음으로 AAA에서 AA로 강등했고, 그해 7월부터 10월까지 S&P500지수는 18% 이상 하락했다.

이번 주에는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도 줄줄이 이어진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오는 28일 의회에 출석해 코로나19 관련 증언에 나선다. 여기에서 통화정책과 관련한 발언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파월 의장은 29일에도 정책 토론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를 비롯해 이번 주 지역 연은 총재들도 발언도 주목할 부문이다. 이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는 2명의 위원이 2022년 말에 기준금리 인상 행렬에 추가로 동참해 절반의 위원이 2022년 금리 인상을 점치고 있다.

이미 연내 자산매입 프로그램 축소가 기정사실이 된 만큼 앞으로는 위원들의 발언에 금리 인상 기대가 빨라질지도 주목할 부문이다. 이는 국채금리를 끌어올려 기술주에 부담이 될 수 있다.

최근 금융시장에 불안 요소로 등장한 중국 헝다 그룹의 파산 가능성에도 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울 수 있다. 헝다 그룹이 파산해 중국 경제에 상당한 타격을 줄 경우 글로벌 시장에도 악영향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번 주 발표되는 주요 지표로는 내구재 수주와 소비자신뢰지수, 2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확정치와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등이다.

GDP는 잠정치 6.6%에서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이며, 8월 PCE 가격지수는 전달과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7월에는 근원 PCE 가격지수가 전달보다 0.3% 오르고, 전년 대비 3.6% 올랐었다.

내구재 수주와 소비자신뢰지수, 제조업 PMI에서 경기 둔화 조짐이 강화될 경우 증시의 변동성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한 주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0.62% 오르고, S&P500지수는 0.51% 올랐다. 나스닥지수는 0.02% 오르는 데 그쳤다.

◇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27일

8월 내구재수주

9월 댈러스 연은 제조업지수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연설

라엘 브레이너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 연설

미셸 보우만 연준 이사 연설

-28일

8월 상품수지

7월 연방주택금융청(FHFA) 주택가격지수

7월 S&P /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

9월 소비자신뢰지수

9월 리치먼드 연은 제조업지수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제롬 파월 연준 의장 상원 증언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 연설

미셸 보우만 연준 이사 연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 연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연설

-29일

8월 잠정주택판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정책 토론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 연설

-30일

Q2 기업이익(수정치)

Q2 GDP(수정치)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수

9월 시카고 구매자관리지수(PMI)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 연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연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은 총재 연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연설

-1일

8월 개인소비지출(PCE) 및 개인소득

9월 마킷 제조업 PMI

9월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 PMI

9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확정치)

9월 자동차 판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연설

ys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