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미성년자 건물 증여액 2천34억원…사상 최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7 13:54  

"작년 미성년자 건물 증여액 2천34억원…사상 최대"

"작년 미성년자 건물 증여액 2천34억원…사상 최대"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작년 주택 증여에 대한 취득세 중과 조치에도 불구하고 미성년자에 대한 건물 증여 액수가 2천34억원에 이르며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고 27일 밝혔다.

진 의원은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자산 증여 현황(2016-2020)'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미성년자에 대한 자산 증여는 4만2천830건, 총 5조2천88억원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중 토지와 건물을 합산한 부동산 자산은 1조8천634억원(35.8%)으로 지난 5년간 증여자산 중 최대 자산으로 확인됐다.

이어서 금융자산 1조7천231억원(33.1%), 유가증권 1조2천494억원(24.0%) 등 순이었다.

부동산 증여는 2016년 2천313억원에서 2017년 3천377억원, 2018년 4천545억원에 이어 2019년 4천696억원으로 정점을 찍고 작년 3천703억원을 기록했다.

부동산 증여 자산 중 토지는 2016년 1천478억원에서 작년 1천669억으로 증가폭이 크지 않았지만 같은 기간 건물은 835억원에서 2천34억원으로 2.4배 증가해 건물에 대한 증여가 집중적으로 이뤄진 것을 알 수 있다.

미성년자에 대한 부동산 증여 시기도 빨라지고 있다. 미취학 아동(0-6세)에 대한 부동산 증여는 2016년 488억원에서 작년 786억원으로 61.1% 증가했고 초등학생(7-12세) 증여는 754억원에서 1천212억원으로 60.7% 늘었다.

중고등학생에 대한 증여는 같은 기간 1천72억원에서 1천704억원으로 59.0% 증가했다.

진 의원은 "소득이 없는 미성년자에 대한 편법 증여 여부에 대한 검증을 강화하고 비주거용 건물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을 현실화해 조세형평성을 제고하면서 자산 양극화를 완화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bana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