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4명 희생' 미 애틀랜타 총격범, 인정신문서 무죄 주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9 03:45   수정 2021-09-29 09:43

'한인 4명 희생' 미 애틀랜타 총격범, 인정신문서 무죄 주장

'한인 4명 희생' 미 애틀랜타 총격범, 인정신문서 무죄 주장

유족들 "법 허용하는 최대 범위 기소해야"…다른 법원 재판선 이미 종신형 선고



(애틀랜타=연합뉴스) 이종원 통신원 = 한인 4명 등 8명을 숨지게 한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범이 28일(현지시간) 재판에서 무죄를 주장했다.

총격 용의자 로버트 애런 롱(22)은 이날 오전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 고등법원에서 열린 인정신문에서 정식으로 무죄(not guilty) 입장을 밝혔다. 롱의 자신에게 적용된 살인, 가중폭행, 테러 등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한 후 5분 만에 법정을 떠났다. 다음 재판은 11월 23일에 열린다.

롱은 지난 3월 16일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 스파 2곳과 체로키 카운티의 마사지숍 1곳에서 총기를 난사해 모두 8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피해자 가운데 4명은 한인 여성이었다.

롱은 지난 7월 27일 체로키 카운티에서 아시아계 여성 2명과 백인 남녀 등 4명을 총격 살해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후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현재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에서 한인 4명을 살해한 혐의에 대해 별도의 재판을 받고 있다. 패니 윌리스 풀턴 카운티 검사장은 지난 8월 롱에게 사형 구형 및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할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인정신문에는 한인 피해자들의 유족과 변호인, 현지 한인이 참석했다. 희생자 유영애 씨의 유족 변호인 박병진 변호사는 "유족들은 가장 강력한 처벌을 원하며, 사형 재판이 몇 년이 걸리더라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사형 재판의 경우 보통 재판보다 오래 걸리며, 재판이 계속되면서 유족들의 정신적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며 "그러나 유족들은 총격범이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범위 내에 기소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higher2501@yna.co.kr

성중독 핑계 대면서 반성도 없어…애틀랜타 총격범 종신형 / 연합뉴스 (Yonhapnews)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