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EU, 전략적 자율성 견지하길"…대미편향 견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16 10:55   수정 2021-10-16 10:58

시진핑 "EU, 전략적 자율성 견지하길"…대미편향 견제

시진핑 "EU, 전략적 자율성 견지하길"…대미편향 견제

시 주석-미셸 EU정상회의 의장 통화…미셸 "하나의 중국 엄수"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5일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의 통화에서 '전략적 자율성'을 거론하며 EU가 미국의 대 중국 압박에 거리를 둘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16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통화에서 "중국은 항상 중국-EU 관계 발전에 성의를 가지고 있는 동시에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확고히 수호할 수 있다"며 "유럽은 전략적 자율성을 견지하고 시비를 분별하며 중국과 공동으로 노력해서 중국-유럽 협력의 진전을 추동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과 유럽은 역사 및 문화, 사회제도, 발전단계가 다르다"며 "일부 경쟁과 이견, 차이가 존재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며 응당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올해부터 국제 정세에 새로운 변화가 있었고, 중국-유럽 관계도 새로운 문제에 직면해 있다"며 "중국과 EU는 두 개의 독립적인 세력이자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로, 양측은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중국-EU 관계의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공동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미셸 의장은 "최근 국제 상황의 변화로 인해 EU와 EU 회원국은 전략적 자율성 강화의 중요성을 더 많이 인식하게 됐다"며 "유럽과 중국은 서로 다른 정치 체제와 발전 모델을 가지고 있지만 양측 모두 다자주의를 지지하며, 양측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퇴치, 경제 회복 촉진, 기후 변화 대응, 지역 평화와 안정 수호에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EU는 '하나의 중국' 정책을 엄수하며 대만 문제에 대한 정책을 변경한 적이 없다"며 "EU는 전략적 자율성을 유지하며 국제 사무를 처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중국과 EU의 관계는 최근 리투아니아가 자국 주재 대만 공관을 '타이베이 대표부'에서 '대만 대표부'로 격상한 일과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족 자치구 인권 문제를 둘러싼 공방 등으로 삐걱대고 있다.

특히 중국은 미국과의 관계에서 상대적으로 독자적인 목소리를 유지했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퇴임을 앞두게 되자 EU와의 관계 정상화 방안에 부심하는 한편, 향후 EU가 미국의 대 중국 압박에 더욱 적극적으로 동참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jh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