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커진 준중형 SUV, 국내 車시장 새로운 '대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24 08:11  

몸집 커진 준중형 SUV, 국내 車시장 새로운 '대세'

몸집 커진 준중형 SUV, 국내 車시장 새로운 '대세'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중형 SUV에 가깝게 몸집을 불리면서 국내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대세'로 자리 잡았다.

24일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올해 3분기(지난 7∼9월) 판매 실적을 종합해 보면 현대차[005380] 투싼과 기아[000270] 신형 스포티지 등 준중형 SUV는 총 4만9천495대가 팔려 각 차급 판매 실적에서 1위를 차지했다.

총 2만5천356대가 팔린 지난해 3분기에 비해 두 배 가까이 판매량이 증가한 것이다.

이처럼 준중형 SUV가 치고 나오면서 그간 국내 자동차 시장의 절대 강자로 군림하던 중형 SUV는 4만3천346대(작년 3분기 5만2천970대)가 팔리는 데 그치며 2위로 밀려났다. 3위는 중형 승용(2만8천226대)이 차지했다.

준중형 SUV가 최고 인기 차급으로 떠오른 요인으로 우선 신차 효과를 들 수 있다.



지난 7월 출시된 신형 스포티지는 올 3분기에 1만4천36대(내연기관 1만1천641대, 하이브리드 2천422대)나 팔렸다. 작년 3분기 구형 스포티지 판매량 4천7대보다 250.3% 급증한 수치다.

전용 전기차 가운데 8월 출시된 기아 EV6(4천564대), 4월 출시된 현대차 아이오닉 5(9천767대)가 많이 팔린 것도 한몫했다.

투싼도 9천886대가 팔려 작년 3분기에 비해 78.3% 판매량이 늘었다.

이와 함께 무엇보다 준중형 SUV가 인기를 끈 데는 중형 SUV만큼 차체가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신형 스포티지의 경우 전장(차체 길이)이 4천660㎜로 이전 모델(4천485㎜)보다 175㎜ 길어졌고, 실내 공간 크기를 좌우하는 축거(앞뒤 바퀴 간 거리)는 2천755㎜로 85㎜ 늘었다.

현대차의 중형 SUV 싼타페(전장 4천785㎜, 축거 2천765㎜)와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다. 역시 중형 SUV인 르노삼성차의 QM6(전장 4천675㎜, 축거 2천705㎜)와 비교하면 축거가 오히려 더 길다.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엔진을 위한 공간이 필요 없는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EV6는 축거가 각각 3천㎜, 2천900㎜로 중형 SUV를 넘어섰다. 현대차의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의 축거(2천900㎜)보다 길거나 같다. 실내 공간이 그만큼 넓다는 의미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큰 차를 선호하지만, 중형 SUV를 사는 데 부담을 느꼈던 소비자들이 크기에서 차이가 별로 없는 준중형 SUV를 많이 선택했을 것"이라며 "당분간 준중형 SUV의 인기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min2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