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미 '中포위' 맞서 아세안 구애…"농산물 178조원 수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2 13:55   수정 2021-11-22 14:01

시진핑, 미 '中포위' 맞서 아세안 구애…"농산물 178조원 수입"

시진핑, 미 '中포위' 맞서 아세안 구애…"농산물 178조원 수입"

중-아세안 영상 정상회의 연설…"선진기술 1천개 제공"

"대국이 소국 괴롭히는 일 않을 것…아세안도 비동맹 견지해야"

미국 아태지역 대 중국 포위망 맞서 동남아 '우군 만들기' 박차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앞마당'인 동남아를 상대로 농산물 178조원 상당 수입과 선진 기술 1천개 제공 등 묵직한 보따리를 풀었다.

미중 전략경쟁 속에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국들을 규합해 중국을 포위하려하는데 맞서 동남아 국가들을 우군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중국 중앙TV(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22일 영상으로 진행된 중국-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 기념 정상회의에서 이 같은 구상을 담은 연설을 했다.

시 주석은 "거대 국내 시장을 가진 중국은 앞으로 5년간 1천500억 달러(약 178 조원) 어치의 농산물을 수입하는 것을 포함해 아세안 국가들의 우수한 생산품을 더 많이 수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세안에 1천 개의 선진 응용기술을 제공하고, 향후 5년간 아세안 청년 과학자 300명의 중국 방문 교류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앞으로 3년간 15억 달러(약 1조7천800억 원)의 개발 원조를 아세안 국가들의 방역과 경제 회복에 사용하도록 제공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중국은 패권주의와 강권정치에 결연히 반대한다"며 "중국은 패권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더더구나 대국이 소국을 괴롭히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과 아세안이 진정한 다자주의를 실천하고, 동맹을 맺지 않는 기조를 견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h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