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총리실, 봉쇄 중 크리스마스 파티 뒤늦게 들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2-02 01:03  

영국 총리실, 봉쇄 중 크리스마스 파티 뒤늦게 들통

영국 총리실, 봉쇄 중 크리스마스 파티 뒤늦게 들통

"코로나19 방역지침 지켰다"…노동당 "영국인 바보로 만들어"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 총리실에서 지난해 몰래 크리스마스 파티를 벌인 것이 뒤늦게 알려져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존슨 총리는 1일(현지시간) 의회 총리 질의응답(PMQ)에서 총리실 크리스마스 파티 자체는 부인하지 않고 봉쇄 규정 위반이 없었다고만 주장했다고 BBC 등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영국 데일리 미러지는 작년 12월 18일 총리실에서 비공식 파티가 개최됐다고 전날 보도했다.

직원 40∼50명이 술을 마시고 크리스마스 퀴즈를 풀었으며 깜짝 산타도 나타났다고 미러지는 전했다. 존슨 총리는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해 공식 직원 크리스마스 파티는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됐다.

존슨 총리는 이날 크리스마스 파티에 관한 질문에 "모든 지침을 완벽히 따랐다"고 말했다.

런던은 작년 12월 14일부터 3단계 봉쇄에 들어가서 식구가 아닌 사람과 실내에서 만나는 것이 금지됐다.

존슨 총리는 같은해 11월에는 직원 은퇴 파티 때 직접 참석해 연설을 했다고 미러지는 보도했다. 당시엔 2차 봉쇄 중이었다.

노동당과 스코틀랜드국민당(SNP) 등 야당은 일제히 존슨 총리를 향해 포문을 열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영국인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