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안서 '음성진단서 없으면 진료 못받아'…응급환자 또 숨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07 13:15  

中 시안서 '음성진단서 없으면 진료 못받아'…응급환자 또 숨져

中 시안서 '음성진단서 없으면 진료 못받아'…응급환자 또 숨져

융통성 없는 방역정책 피해 호소 잇따라

부총리, 산모 유산 사건 비판하며 "진료거부 안돼"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도시 전체가 봉쇄된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에서 융통성 없는 방역 정책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숨지거나 유산하는 사례가 알려지면서 유사한 피해를 겪었다는 호소가 잇따르고 있다.

중국 매체 신랑신문(新浪新聞)은 7일 가슴 통증을 호소하던 한 30대 남성이 코로나19 음성증명서가 없어 응급치료를 받지 못하고 발병 4시간여 만에 숨졌다는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A(39) 씨는 지난달 30일 밤 12시께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친구는 A씨를 구급차에 태워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병원 관계자는 음성증명서가 없는 사람은 병원에 들어갈 수 없다며 진료를 거부했다.

A씨는 3곳의 병원에서 잇따라 진료를 거부당했고, 오전 3시께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온 뒤에야 응급 처치를 받았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다.

지난 2일에는 점심 식사 뒤 협심증 증세를 보인 한 남성이 구급차 출동 지연과 중(中)위험 지역에서 왔다는 이유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일도 있었다.

이 남성은 증상을 보인 지 8시간 만에 겨우 수술대에 올랐으나 다음날 숨졌다.

앞서 지난 1일에는 임신 8개월의 만삭 산모가 복통 때문에 병원을 찾았으나 음성증명서가 없어 진료를 받지 못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병원 문 앞에서 결과를 기다리던 산모는 2시간 뒤 유산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방역도 중요하지만, 중증 환자를 방치해 숨지게 했다며 분노를 터뜨리는 한편 알려지지 않은 피해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여론이 심상치 않자 중국 지도부가 사과와 함께 사태 수습에 나섰다.

쑨춘란(孫春蘭) 부총리는 전날 회의에서 제때 치료받지 못해 만삭 산모가 유산한 사건을 언급하며 "이런 문제가 발생하면 매우 가슴 아프고 양심의 가책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 통제조치는 인민의 건강과 모든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의료기관의 임무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핑계로도 진료를 거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증 환자는 코로나19 검사 증명서와 관계없이 가장 먼저 치료하고, 투석환자·임산부·신생아를 위한 지정병원을 설치하며 만성질환자를 위한 약을 집까지 배달하라고 지시했다.

시안시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자 지난달 22일 밤 1천300만명 주민에게 외출을 금지하는 전면적인 봉쇄 조치를 내렸다.

주민들은 생필품을 사기 위해 이틀에 한 번 가족 1명만 집 밖을 나갈 수 있다.

방역 당국은 이틀에 한 번꼴로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핵산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들은 별도의 격리시설에 수용했다.

시안 봉쇄 조치는 2020년 우한(武漢) 사태 이후 가장 강력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jk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