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MP "중국, NFT 규제해도 전면 금지는 안할 듯"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19 11:06   수정 2022-01-19 14:11

SCMP "중국, NFT 규제해도 전면 금지는 안할 듯"

SCMP "중국, NFT 규제해도 전면 금지는 안할 듯"

국가 주도 인프라 구축해 '디지털 수집물' 발행·거래 지원할 듯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 당국이 대체불가토큰(NFT·Non Fungible Token) 상품을 통한 이익 창출을 강도 높게 규제하고 있지만, 가상화폐와는 달리 NFT를 전면적으로 금지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9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을 둔 '디지털 수집물(digital collectibles)'이 중국에서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는 상황에 대해 경계하고 있지만, 가상화폐처럼 NFT에 대한 전면적인 금지 조처를 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보도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것으로, 영상·그림·음악 등을 복제 불가능한 콘텐츠로 만들 수 있어 신종 디지털 자산으로 주목받고 있다.

중국 정부는 자국에는 '디지털 수집물'로 불리는, NFT 상품을 구매할 수는 있지만 되팔아 차익 실현을 할 수 없도록 규제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가상화폐는 불법으로 규정해 거래와 채굴을 엄격하게 단속하지만, NFT에 대해선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0월 말 알리바바, 텐센트, 징둥, 바이두 등 거대 기술기업 관계자들을 불러 디지털 수집물 문제에 대해 논의했으나 아직 디지털 수집물을 불법으로 규정하지 않고 있다.

알리바바, 텐센트, 비리비리, 징둥닷컴, 바이두, 샤오미 등은 앞다퉈 '디지털 수집물'을 내놓고 있으며, 이들 상품은 시장에 나오자마자 빠르게 팔려나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정부는 디지털 수집물을 불법으로 규정하는 대신 국가 주도의 블록체인 사회기반시설에 바탕을 둔 독자적인 NFT 산업을 구축하려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크래프는 지난 13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후원하는 블록체인서비스네트워크(BSN)이 NFT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인프라를 이달 말까지 구축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기업이나 개인이 디지털 수집물을 발행·유통할 수 있도록 BSN이 서비스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는 얘기다.

BSN의 기술지원을 맡은 레드데이트테크놀로지(Red Date Technology)의 허이판 CEO는 "NFT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로 거래되지 않는 한 중국에서 법적 문제가 없다"면서 BSN이 NFT 전용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의 거래와 채굴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5월부터 가상화폐 채굴과 거래에 대한 규제에 착수한 데 이어, 지난해 9월 말 모든 종류의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 금융 활동"으로 규정, 전면적으로 금지했다.

jj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