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1분기 중국 제외한 세계 배터리 시장 점유율 1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10 10:03  

LG엔솔, 1분기 중국 제외한 세계 배터리 시장 점유율 1위

LG엔솔, 1분기 중국 제외한 세계 배터리 시장 점유율 1위

SK온·삼성SDI는 4, 5위…한국계 3사 점유율 55.6%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올해 1분기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에서 LG에너지솔루션[373220]이 1위를 차지했다.

SK온과 삼성SDI[006400]도 톱 5에 이름을 올렸다.

10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을 제외한 세계 각국에 등록된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양은 42.5기가와트시(GWh)로 작년 동기보다 54.1% 증가했다.

업체별로는 LG에너지솔루션이 작년보다 59.9% 상승한 13.9GWh로 1위를 지켰다.

파나소닉(9.3GWh)과 CATL(7.1GWh)은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특히 중국계 CATL의 비(非)중국 시장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양은 작년보다 126.7% 상승했다.

SK온(6.2GWh)은 4위, 삼성SDI(3.5GWh)는 5위를 기록했다.

SK온과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작년 동기보다 각각 139.6%, 25.3% 상승했다.

시장 점유율은 LG에너지솔루션이 31.5%에서 32.7%로, SK온이 9.4%에서 14.6%로 각각 올랐다. 삼성SDI는 10.2%에서 8.3%로 하락했다.

국내 3사의 1분기 점유율은 55.6%로 작년보다 4.5%포인트(p) 올랐다.



이런 성장세는 각 사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들의 판매 호조에 따른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주로 폭스바겐 ID.4와 테슬라 모델3(중국산), 포드 머스탱 마하-E 등의 판매 급증이 높은 성장세로 이어졌다.

SK온은 현대 아이오닉5와 기아 니로 BEV, EV6 등의 판매 호조로 고성장 질주를 이어갔다.

삼성SDI는 피아트 500과 포드 쿠가 PHEV, 지프 랭글러 PHEV 등의 판매 증가가 성장세를 이끌었다고 SNE리서치는 분석했다.

파나소닉과 PEVE, LEJ 등 일본 업체들은 비교적 저조한 성장률을 보이며 점유율이 하락했다. 특히 파나소닉의 1분기 점유율은 21.8%로 전년보다 7.5%p 하락했다.

또 올해 3월 배터리 사용량은 18.8GWh로 작년 동월보다 41.9% 증가했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CATL 등 중국계 업체들이 지속해서 점유율을 늘려가며 한국계 3사를 압박하고 있다"며 "배터리 소재 가격 상승과 반도체 공급 이슈 등 불안 요인도 있는 만큼 국내 업계의 적극적이면서도 전략적인 소재 확보 대책이 시급하다"고 분석했다.

kih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