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제조사 42% "주52시간 어려워"…연장근로 유연화 요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18 12:00   수정 2022-05-18 13:41

중소 제조사 42% "주52시간 어려워"…연장근로 유연화 요구

중소 제조사 42% "주52시간 어려워"…연장근로 유연화 요구

구인난·인건비 부담 호소…21% "대응 못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중소 제조업체의 40% 이상이 주52시간제 시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20∼27일 중소 제조업체 555곳을 대상으로 시행한 '중소제조업 주52시간제 시행 실태 및 제도 개선 의견조사' 결과를 18일 공개했다.

우선 응답 기업의 42.4%는 주52시간제 시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변했다. 특히 규모가 30∼49인, 50∼299인 기업의 경우 절반 이상이 이 같은 반응을 보였다.

어려운 이유로는 구인난(39.6%), 사전 주문 예측이 어려워 유연근무제 활용이 어려움(32.3%), 추가 채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20.0%)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주52시간제 시행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대응 방안은 탄력근로 등 유연근무제 도입(23.4%), 8시간 추가연장근로제 활용(22.6%), 추가인력 채용(2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20.9%는 '마땅한 대책이 없어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5∼29인 기업의 52.0%는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8시간 추가연장근로제 활용'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제도가 중단될 경우 영세 사업장의 어려움이 심화될 전망이라고 중기중앙회는 우려했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기업의 81.8%는 탄력근로제를 도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절반가량은 제도 대상과 요건이 제한적이어서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주52시간제 운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법·제도 개선사항으로는 연장근로 한도를 월 단위로 유연화(54.9%), 8시간 추가연장근로제 기한과 대상 확대(44.7%), 특별연장근로제 인가 기간 확대 및 사후인가 절차 완화(23.0%) 등의 순으로 꼽혔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노사가 모두 원할 경우 연장근로를 더 유연하게 규정할 수 있도록 월 단위 연장근로제 도입, 8시간 추가연장근로제 확대 등의 제도적 보완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young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