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5년형 벤츠 레이싱카, 1천800억원에 팔려…세계 최고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0 12:12  

1955년형 벤츠 레이싱카, 1천800억원에 팔려…세계 최고가

1955년형 벤츠 레이싱카, 1천800억원에 팔려…세계 최고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가 제작한 1955년형 경주용 자동차가 1천800억원이 넘는 값에 팔려 세계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자동차에 올랐다고 CNN 비즈니스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5일 슈투트가르트에 있는 벤츠 박물관에서 진행된 비공개 경매에서 1955년형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가 1억3천500만 유로(약1천812억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낙찰자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울렌하우트 쿠페는 경주 대회 출전을 위해 1955년에 개발된 레이싱카다.

수집차 가격을 추적하는 회사인 해거티에 따르면 이는 지금까지 판매된 자동차 중 가장 고가다. 이전에 가장 비싸게 팔린 차는 1963년형 페라리 250 GTO로 2018년 7천만 달러(약 890억원)에 팔렸다.

메르세데스 수석 엔지니어 루돌프 울렌하우트의 이름을 딴 이 자동차는 휘어진 날개처럼 올라가는 문 때문에 '굴윙'(Gullwing)이라 불린다. 전 세계에 단 두 대뿐으로, 남은 한 대는 메르세데스-벤츠 박물관에 남겨질 예정이다.

헤거티의 자동차 정보 담당 브라이언 라볼드 부회장은 "1930년대와 1950년대의 경주용 자동차는 대부분 해당 제조사가 소유하고 있어 시장에 나오는 차들은 매우 희귀해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판매 수익금을 회사 장학 재단인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