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포토] '우크라 아닙니다'…토네이도가 덮친 美 미시간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2 13:47   수정 2022-05-22 13:54

[월드&포토] '우크라 아닙니다'…토네이도가 덮친 美 미시간주

[월드&포토] '우크라 아닙니다'…토네이도가 덮친 美 미시간주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토네이도가 다시 미국을 덮쳤습니다.

시속 220㎞의 강풍을 동반한 토네이도가 20일(현지시간) 오후 미시간주 소도시 게일로드에 몰아닥쳤습니다.

이로 인해 21일까지 2명까지 숨지고 44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1명은 실종상태입니다.



토네이도가 이동식 주택이 밀집한 공원을 지나면서 인명 피해가 늘었습니다.

사망자 2명도 이동식 주택에 살던 70대입니다.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는 피해가 발생한 오스테고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사진이 보여주는 토네이도의 흔적은 처참합니다.

건물 지붕과 벽이 뜯겨나갔고 자동차는 뒤집혔습니다. 도로는 여전히 쓰러진 기둥과 잔해들로 막혀있습니다.

이동식 주택단지는 95%가 파괴됐습니다.

게일로드에서만 6천500가구가 토네이도 발생 하루가 지난 지금도 전기가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이 지역 주민들은 봄바람보다는 눈보라가 익숙한 편입니다.

미시간주 북부는 토네이도 발생이 매우 드물어서 주민들에게 이를 경고하는 사이렌 시스템이 없습니다. 그래서 더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 지역 삼면을 둘러싸고 있는 미시간호가 폭풍의 에너지를 흡수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토드 셰러드 게일로드 시장은 "이런 건 태어나서 처음 본다"며 "멍할 지경"이라고 했습니다.

주민 크리스 라이더는 "처음 토네이도가 강타했을 때 화물열차처럼 들렸다"며 "밖이 전쟁터 같다"며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