숄츠 독 총리 "세네갈 가스 개발 관심"…니제르 군기지 방문(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4 02:32  

숄츠 독 총리 "세네갈 가스 개발 관심"…니제르 군기지 방문(종합)

숄츠 독 총리 "세네갈 가스 개발 관심"…니제르 군기지 방문(종합)

취임 후 아프리카 첫 순방 나서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서아프리카 세네갈을 방문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세네갈 가스 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고 AP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네갈은 모리타니와 접한 국경을 따라 천연가스 매장량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과 다른 유럽 국가들은 지난 2월 하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산 가스 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숄츠 총리는 이날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교류를 시작했고 진전을 이루기 위해 전문가 단계에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네갈 연안 가스 프로젝트는 세계적 석유기업 BP가 이끌고 있으며, 첫번째 생산은 내년 이후로 예상된다.

숄츠 총리는 이날 세네갈을 시작으로 니제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3개국 순방에 나섰다. 그가 아프리카를 순방하는 것은 6개월 전 총리 취임 이래 처음이다.

숄츠 총리의 이번 순방국 가운데 세네갈과 남아공은 내달 말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받았다.

G7 회의 참석 국가들은 러시아에 대한 공통의 입장을 개진하고 기후변화 위협에 대처할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독일과 미국 등 몇몇 G7 국가는 남아공과 지난해 '올바른 에너지 이행 파트너십'을 맺고 남아공이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석탄 사용을 중단하는 것을 돕기로 했다.

비슷한 합의를 하기 위한 작업이 세네갈과도 진행 중이다. 독일은 세네갈에서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지원했다.

숄츠 총리는 23일 오랫동안 이슬람 극단주의자들과 싸워온 니제르에도 들러 현지 주둔 중인 군인들을 방문했다고 dpa통신이 보도했다.

니제르에선 독일 해병대원들이 틸리아에 있는 군사 기지에서 니제르 특수부대를 상대로 이슬람 무장대원들과 전투하기 위한 훈련을 시키고 있다. 약 200명의 독일 군인들이 2018년부터 유럽연합(EU) 훈련 임무단의 일부로 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 20일 독일 하원은 니제르 인접국 말리에서 똑같은 EU 훈련단에 참가 중인 독일 연방군 임무를 끝내기로 표결했다. 하지만 니제르군에 대한 훈련은 연말까지 지속된다.

숄츠 총리는 군 기지 방문 후 수도 니아메에서 정치 대화를 할 계획이다.

니제르는 유럽으로 가는 불법 이주민의 주요 경유지이기도 하다.

sungj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